이탈리아 수상 도시 베네치아가 53년 만에 최악의 홍수 피해를 보고 있다. 베네치아시 당국은 베네치아의 조수 수위가 12일 오후(현지시간) 기준으로 187cm까지 치솟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조수 수위가 194cm에 육박했던 1966년 이후 5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물에 잠긴 이탈리아 베네치아 산마크로 광장을 지나가는 사람들. 연합뉴스
이탈리아 수상 도시 베네치아가 53년 만에 최악의 홍수 피해를 보고 있다. 베네치아시 당국은 베네치아의 조수 수위가 12일 오후(현지시간) 기준으로 187cm까지 치솟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조수 수위가 194cm에 육박했던 1966년 이후 5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연합뉴스
이탈리아 수상 도시 베네치아가 53년 만에 최악의 홍수 피해를 보고 있다. 베네치아시 당국은 베네치아의 조수 수위가 12일 오후(현지시간) 기준으로 187cm까지 치솟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조수 수위가 194cm에 육박했던 1966년 이후 5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연합뉴스
이탈리아 수상 도시 베네치아가 53년 만에 최악의 홍수 피해를 보고 있다. 베네치아시 당국은 베네치아의 조수 수위가 12일 오후(현지시간) 기준으로 187cm까지 치솟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조수 수위가 194cm에 육박했던 1966년 이후 5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연합뉴스
이탈리아 수상 도시 베네치아가 53년 만에 최악의 홍수 피해를 보고 있다. 베네치아시 당국은 베네치아의 조수 수위가 12일 오후(현지시간) 기준으로 187cm까지 치솟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조수 수위가 194cm에 육박했던 1966년 이후 5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연합뉴스
0이탈리아 수상 도시 베네치아가 53년 만에 최악의 홍수 피해를 보고 있다. 베네치아시 당국은 베네치아의 조수 수위가 12일 오후(현지시간) 기준으로 187cm까지 치솟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조수 수위가 194cm에 육박했던 1966년 이후 5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연합뉴스
2이탈리아 수상 도시 베네치아가 53년 만에 최악의 홍수 피해를 보고 있다. 베네치아시 당국은 베네치아의 조수 수위가 12일 오후(현지시간) 기준으로 187cm까지 치솟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조수 수위가 194cm에 육박했던 1966년 이후 5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연합뉴스
4이탈리아 수상 도시 베네치아가 53년 만에 최악의 홍수 피해를 보고 있다. 베네치아시 당국은 베네치아의 조수 수위가 12일 오후(현지시간) 기준으로 187cm까지 치솟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조수 수위가 194cm에 육박했던 1966년 이후 5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연합뉴스
6이탈리아 수상 도시 베네치아가 53년 만에 최악의 홍수 피해를 보고 있다. 베네치아시 당국은 베네치아의 조수 수위가 12일 오후(현지시간) 기준으로 187cm까지 치솟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조수 수위가 194cm에 육박했던 1966년 이후 5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연합뉴스
이탈리아 수상 도시 베네치아가 53년 만에 최악의 홍수 피해를 보고 있다. 베네치아시 당국은 베네치아의 조수 수위가 12일 오후(현지시간) 기준으로 187cm까지 치솟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조수 수위가 194cm에 육박했던 1966년 이후 5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