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 신생아 父 “근무 10년 경력 간호사, 추가 피해 조사해야” 
 아기는 뇌손상 심각한 상태 “기적 바라고 있다” 
부산 한 산부인과에서 간호사가 생후 5일 된 신생아를 거칠게 다루고 있다. 이 아기는 두개골 골절과 뇌출혈 진단을 받고 현재 의식불명 상태다. 경찰은 간호사 학대 행위와 아기 의식불명 사이의 상관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이른바 ‘부산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건의 아버지가 학대 정황이 포착된 간호사 역시 현재 아이를 키우는 ‘엄마’라고 밝혔다. 이 간호사가 현재 둘째를 임신한 사실도 전했다.

피해 신생아의 아버지 A씨는 1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간호사의) 학대 정황을 알게 됐을 때는 이미 긴급 체포된 상황이었다”며 “당연히 구속될 줄 알았는데, 나중에 보니까 임신 중이라고 해서 불구속 수사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10년 경력의 이 간호사는 최근 육아 휴직이 끝나 복직했으며, 둘째 아이를 임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에 따르면 이 간호사는 ‘왜 그랬냐’는 경찰의 질문에 “피곤해서”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학대 간호사에 대해 “이건 인간이 할 짓이 아니다”라며 “처음 수사가 시작되고 바로 (병원 측에서) 폐업 공지를 올렸고, 학대 정황을 안 직후 병원에 찾아가자 그제야 사과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내도 환자로, 나는 보호자로 병원에 연락처가 다 등록돼있는데도 불구하고 언론 뉴스, 경찰을 통해서 알게 되기 전까지는 병원 측에서 일체 사과가 없었다”고 호소했다.

A씨는 또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도 출연해 “그 간호사가 10년 정도 근무했다고 들었고 저희 아기가 후송된 시점에 다른 신생아 5명이 있었다”면서 “저희 아기도 3일에 걸쳐서 학대 받은 영상들이 포착됐는데 그 전에도 다른 아기들이 당하지 않았다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병원에서 방치하고 관리하지 않은 건 문제”라고 지적했다.

A씨는 그러면서 “아이가 입원했을 때 최초 시점부터 마지막 퇴원시점까지 폐쇄회로(CC)TV를 달라고 했는데, 받고 보니 우리가 가장 의심하고 있던 시간인 ‘아기 마지막 수유 2시간 전후’ 부분이 없었다”며 “원래 녹화가 안 되는 것인지, 센서 오류가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받은 영상엔 없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A씨에 따르면 현재 피해 신생아는 뇌 손상이 심각한 상태다. 그는 “애초에 산부인과에서 골든타임을 너무 넘겨서 어떤 수술이 가능한 시점이 아니다”라며 “MRI(자기공명영상)를 찍으니 머리 속이 괴사가 돼 머리에 구멍이 뚫려있고, 뇌가 원래 위치해야 할 곳에 있지 않고 뒤틀려 있다”고도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이가 기계로 숨쉬고 있지만 살아있는 것만 해도 기적이고, 앞으로 더 많은 기적이 기적이 일어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A씨는 지난달 24일 ‘부산 산부인과 신생아 두개골 손상 사건의 진상규명과 관련자 처벌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을 올렸다. 청원은 13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14만7,722명의 동의를 받았다.

앞서 부산 동래경찰서는 지난 11일 아동 학대 혐의로 이 병원 소속 간호사를 불구속 입건하고, 병원장도 의료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신생아실에서 근무하던 간호사가 태어난 지 5일 된 신생아를 내동댕이치듯 내려놓는 등 학대 정황을 CCTV를 통해 확인했다. 신생아는 당일 밤 무호흡 증세를 보여 대학병원으로 옮겨졌고 두개골 골절로 인한 뇌출혈 진단을 받았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