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오전11시56분 해상 수색 중 발견…소방관 복장착용 신원확인 중
독도 헬기 추락사고 발생 13일째인 12일 오전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 3층에 마련된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브리핑실에서 지원단 관계자들이 추락 헬기 탑승원 가족들에게 수색 상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이 공개한 사고 헬기 이착륙 모습이 찍힌 CCTV 화면.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제공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이 추가 발견됐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12일 오전11시 56분 해양경찰 1513함 해상 수색 중 동체 발견 지점으로부터 약 3㎞ 떨어진 곳에서 소방관 복장을 한 시신 1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지원단은 발견 10여분만인 이날 낮 12시 9분쯤 시신을 수습했다.

시신은 키 160~162㎝, 상의는 119점퍼, 하의는 검정색 긴바지 차림으로, 긴머리와 오른쪽 팔목의 액세서리 팔찌로 미뤄 구급대원인 박단비씨로 추정되지만, 지원단은 지문대조와 유전자감식을 통해 정확한 신원을 확인키로 했다.

지원단은 시신을 해경함정에서 해경헬기로 울릉도로 이송한 뒤 소방헬기로 대구 달서구 계명대 동산병원으로 옮길 예정이다. 이어 지문과 유전자감식을 통해 신원확인을 할 방침이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추가사항 확인 후 가족에게 먼저 설명할 계획이다.

윤희정 기자 yo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