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환(두산)이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 경기에서 1회말 3점홈런을 터뜨린 뒤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심전심(以心傳心)이 따로 없다.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의 ‘예언’을 적중시킨 주인공은 김재환(두산)이었다. 한국이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첫 경기에서 세계랭킹 2위의 우승후보 미국을 5-1로 꺾고 조별리그부터 파죽의 4연승을 달렸다. 아울러 초대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미국을 8-0으로 꺾고 우승한 이후 4년 만의 리매치에서도 완승을 거뒀다.

도쿄올림픽 티켓도 손에 넣기 일보직전이다. 한국은 1승을 안고 시작한 슈퍼라운드 성적 2승으로 일본, 멕시코와 공동 1위로 올라선 반면 1패로 시작한 경쟁국 호주와 대만은 이날 나란히 져 벌써 2패씩을 떠안았다. 호주는 일본에 2-3으로, 대만은 멕시코에 0-2로 무릎을 꿇었다. 한국이 남은 경기에서 전패하는 이변만 없으면 아시아ㆍ오세아니아 지역 1위 자격으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다.

대표팀은 조별리그에서 27이닝 동안 단 1자책점만 하는 철옹성 마운드를 자랑했지만 ‘대포 실종’이 아쉬웠다. 김 감독은 경기 전 “여기에선 홈런도 나올 것이다”라고 기대했는데 1회말 공격을 시작하자마자 김재환이 화답했다.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 김재환은 0-0이던 2사 1ㆍ3루에서 미국 선발투수 코디 폰스의 2구째를 잡아당겨 오른쪽 스탠드에 꽂는 비거리 120m짜리 3점홈런을 쏘아올렸다. 맞는 순간 홈런임을 직감하는 대형 타구였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도 팀 내 최다인 3타점을 올린 김재환은 한국시리즈 부진을 씻고 대표팀의 해결사로 떠올랐다.

양현종(KIA)이 5회초 2사 1ㆍ3루 위기를 넘긴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김재환의 한 방에 앞서 선발 양현종(KIA)이 1회초 위기를 넘긴 장면도 압권이었다. 양현종은 메이저리그 특급 유망주인 미국의 톱타자 조던 아델을 유격수 땅볼로 요리한 이후 2루타, 볼넷, 안타를 허용해 1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제이컵 크로넨워스와 브렌트 루커를 잇따라 삼진으로 처리하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1회 공방에서 주도권을 완전히 잡고 시작한 한국은 3-1로 앞선 7회 2점을 추가해 쐐기를 박았다.

양현종은 6회 미국 선두타자 브렌트 루커에게 좌중월 솔로홈런을 허용하며 이번 대회 첫 실점을 하는 등 5.2이닝 동안 10피안타 2볼넷을 내주며 다소 고전했지만 1실점으로 막는 위기관리 능력 또한 에이스다웠다. 조별리그에서 홈런 10방을 몰아친 미국의 강타선은 이영하(두산)-이용찬(두산)-조상우(키움)으로 이어진 막강 한국 불펜 앞에서는 무기력했다.

심판의 석연치 않은 판정은 옥에 티였다. 한국은 3-0으로 앞선 3회말 김하성(키움)이 1사 후 좌전안타를 치고 나간 뒤 이정후(키움)가 우중간을 꿰뚫는 2루타를 쳤다. 김하성이 홈까지 파고들어 슬라이딩을 하면서 왼손으로 홈 플레이트를 찍었고 미국 포수 에릭 크라츠의 태그는 이뤄지지 않았다. 하지만 일본인 시마타 데쓰야 주심은 아웃을 선언했다. 김하성이 강력하게 세이프를 주장했고 김경문 감독은 곧장 비디오판독을 요청했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도쿄=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