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 한마디에 정책 길 잃어”… 이해찬 “한국당 어느 나라 당이냐”
11일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회의실에서 김재원 예결위원장과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간사, 이종배 자유한국당 간사, 지상욱 바른미래당 간사 등이 예산소위 첫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협치를 위해 여야가 맞잡은 손이 식은 건 삽시간이었다. 자유한국당은 11일 공식 일정 시작과 동시에 문재인 정부 규탄에 화력을 집중했고, 더불어민주당도 날을 세우며 맞섰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10일 청와대에서 만찬을 함께 하며 협치의 필요성에 공감대를 이룬지 불과 하루 만이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꿀 바른 화려한 독버섯’ 같은 정책과 국민을 현혹시켜서 오직 자신들의 정권을 유지하는 게 목적인 정책들을 폐기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전날 청와대 만찬에서 문 대통령과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던 황 대표가 금세 얼굴을 바꾼 것이다. 황 대표는 작심한 듯 “소득 주도 성장이 경제와 민생을 파괴하고, 반(反)시장 반기업 정책으로 민생은 도탄에 빠져있고, 안보는 무장해제 상태에, 교육 정책은 대통령 한 마디에 길을 잃었다”며 문 대통령을 겨냥한 전방위 공세를 이어갔다.

민주당도 맞불을 놨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의 내년도 정부 예산 삭감 주장을 놓고 “안보 예산과 미래 먹거리 예산을 깎겠다고 하는 것은 나라 살림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하게 하겠다는 것”이라며 “한국당이 대체 어느 나라 정당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황 대표를 겨냥해 “야당 대표가 공개적으로 대통령을 북한 대변인이라 운운하고, 입에 담기 어려운 말을 하는 걸 보면 무척 초조한 것 같다”며 “말은 그 사람과 집단의 품격을 나타낸다. 한국당이 이성을 찾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이런 가운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는 심사 첫날인 이날 오전 개회 11분 만에 정회하는 등 파행했다. 한국당 소속 김재원 예결위원장의 ‘이해찬 막말’ 논란 때문이었다. 김 위원장은 지난 9일 한국당 행사에서 “이해찬 대표가 얼마 전에 ‘나 죽기 전에는 정권 안 뺏긴다’고 했는데, (그 말을 들은) 택시기사가 ‘의원님이 틀렸다, 이해찬이 그럼 2년 안에 죽는다는 말 아닌가’라고 말했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전해철 민주당 의원은 소위 회의에서 “예결위를 원만하게 이끄셔야 할 분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며 김 위원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김 위원장이 “제 발언엔 전혀 누구를 비방하거나 정치적인 공격을 하려는 의도나 내용이 포함되어있지 않았기에 사과는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거부하면서 회의가 오전 내내 중단됐다. 오후에 다시 열린 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제 발언으로 논란이 발생해 유감으로 생각한다”하면서 상황이 겨우 일단락됐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