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사과해라” …. 김재원 “유감 표명하지만 사과는 못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에서 김재원(가운데) 예결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가 심사 첫날인 11일 자유한국당 소속 김재원 예결위원장의 ‘이해찬 막말’ 논란으로 개회 11분 만에 종료됐다.

내년도 예산안을 두고 감액 및 증액 심사를 하는 예산안조정소위는 이날 오전 10시 10분쯤 시작됐으나 김 위원장의 사과를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 측 반발로 11분만에 정회됐다. 김 위원장은 지난 9일 한국당 행사에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얼마 전에 ‘나 죽기 전에는 정권 안 뺏긴다’고 했는데, (그 말을 들은) 택시기사가 ‘의원님이 틀렸다, 이해찬이 그럼 2년 안에 죽는다는 말 아닌가’라고 말했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전해철 민주당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예결위를 원만하게 이끄셔야 할 분으로서 국민 입장에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판단한다”며 “정상적인 심사를 위해서는 최소한 위원장의 사과 표명이 있어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예결위 본회의에서는 운영위 (국감)에서 있었던 일 때문에 정무수석도 오셨고 총리까지 결국 사과를 했다”며 재차 김 위원장을 압박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제 발언으로 논란이 야기되고 예결위 소위 심사가 논란이 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면서도 “제 발언은 전혀 누구를 비방하거나 정치적인 공격을 하려는 의도나 내용이 포함되어있지 않았기 때문에 사과한다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맞섰다. 사과 요구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김 위원장은 개의를 선언한지 11분 만에 정회를 선언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