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82년생 김지영’이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개봉 18일째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9일 영진위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82년생 김지영'은 개봉 18일째인 이날 오후 3시 10분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장기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이를 기념하며 '82년생 김지영' 측은 정유미, 공유, 김도영 감독의 인증샷을 공개했다. 세 사람의 환한 미소가 훈훈함을 안긴다.

'82년생 김지영'은 세대불문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 속 개봉 5일째 100만 관객, 8일째 손익분기점을 넘어서고 11일째 200만 관객을 돌파한 데 이어, 꾸준한 흥행세를 보이는 중이다.

특히 열띤 입소문 속에서 흥행 위력을 보여준 작품인 만큼, '82년생 김지영'은 흥행 감사 이벤트를 진행한다. '82년생 김지영'의 롱런에 시선이 모아진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정유미, 공유, 김미경 등이 출연한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