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는 kt에 ‘18점차 뒤집기’ 역전승
프로농구 SK 나이츠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서울 SK가 인천 전자랜드와 공동 선두 맞대결에서 승리하며 단독1위가 됐다.

SK는 9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전자랜드와 홈 경기에서 80-63으로 이겼다. 지난 시즌부터 이어진 홈 연승을 6연승까지 이어간 SK는 9승 3패로 단독 1위에 올랐다.

SK는 1쿼터를 11-19로 끌려갔으나 2쿼터에 투입된 애런 헤인즈가 혼자 8점을 넣고 최준용도 6점을 보태며 역전에 성공했다. 전반을 34-31로 근소하게 앞선 SK는 3쿼터에서는 최준용과 자밀 워니가 나란히 8점씩 보태며 점수 차를 더 벌렸다.

9점을 앞선 가운데 4쿼터를 시작한 SK는 첫 수비에서 전자랜드 김낙현에게 3점포를 내줘 6점 차로 쫓겼다. 그러나 곧바로 안영준의 3점포로 다시 점수 차를 벌렸고, 65-53에서는 김건우의 3점포가 터지면서 15점 차까지 달아났다.

SK는 73-59로 앞선 종료 4분 16초 전에 백업 가드 최성원의 3점포까지 그물을 갈라 17점 차를 만들며 사실상 승리를 굳혔다. SK는 워니가 15점, 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해냈고 최준용은 3점슛 4개를 포함해 14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전자랜드는 할로웨이가 21점, 김낙현이 15점을 성공시키며 분전했으나 최근 원정 경기 3연승 행진이 중단됐다.

현대모비스는 같은 날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kt와 경기에서 108-105 승리를 거두고 2연승을 달렸다. 현대모비스는 5승 7패를 기록, kt, 서울 삼성과 공동 6위가 됐다. 반면 kt는 최근 3연패에 빠지며 순위가 밀려났다.

이날 이대성은 프로농구 역사상 두 번째, 국내 선수로는 최초로 한 경기 ‘30점-15어시스트’에 도달한 주인공이 됐다. 이전까지는 2001년 1월 23일 조니 맥도웰(당시 현대 소속ㆍLG전 36점 15어시스트)이 단 한 차례만 기록했던 진기록이다. 37점을 뽑아내고 16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낸 라건아는 개인 통산 229번째 더블더블을 작성, 프로농구 역대 최다 1위 기록을 한 차례 더 늘렸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시즌 최다 점수 차 역전승(18점)을 거두는 겹경사도 누렸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