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 발목 부상으로 벤투호 합류 불발…정승현 대체발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박지수, 발목 부상으로 벤투호 합류 불발…정승현 대체발탁

입력
2019.11.09 13:29
0 0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4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레바논 원정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리는 브라질과 친선경기에 나설 대표팀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레바논 원정을 앞두고 벤투호에 승선했던 중앙 수비수 박지수(광저우 에버그란데)가 발목 부상으로 합류할 수 없게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달 국가대표팀 명단에 포함됐던 박지수가 훈련 중 입은 부상으로 왼쪽 발목 염좌 진단을 받았다며 정승현(가시마 앤틀러스)을 대체 발탁했다고 9일 밝혔다. 정승현은 3월 볼리비아ㆍ콜롬비아와의 평가전을 앞두고 뽑힌 뒤 8개월 만에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당시 정승현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경기엔 출전하지 못했다.

10일 오후 소집해 11일 오전 0시 15분 인천국제공항에서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로 떠나는대표팀은 14일 레바논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월드컵 2차 예선 4차전을 치른다. 이후 19일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친선경기를 벌일 예정이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