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연합뉴스 제공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총괄 프로듀서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협박, 업무상 배임, 범인도피 교사죄 등 3가지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은 9일 오전 10시께 경기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청사에 출석했다.

검은 정장 차림으로 변호인과 함께 승합차량에서 내린 양현석은 혐의에 관한 질문에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짧게 답한 채 경찰청사 내부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등을 통해 경찰 관계자는 "제기된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해 조사는 오후 늦게까지 이어질 전망"이라며 "A 씨가 제기한 의혹들에 대해 의문이 남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양현석을 협박 등의 혐의로 정식 입건했다. 양현석은 지난 2016년 아이콘 출신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지인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하자 A씨를 회유·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가 YG 소속이 아니었음에도 양현석이 회삿돈으로 A씨에게 변호사 비용을 지급했다는 업무상 배임 혐의, 양현석이 A씨의 진술을 번복하도록 함으로써 결과적으로 범죄 혐의가 있는 비아이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막은 범인도피 교사죄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6일 양현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었지만, 양현석은 같은 날 경찰에 불출석을 알린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