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양동근이 야구 전문가들의 날카로운 분석에 진땀을 뺐다.JTBC 제공

양동근이 야구 전문가들의 날카로운 분석에 진땀을 뺐다.

10일 오후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은 야구 영화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에 故최동원 선수와 선동열 선수의 명승부를 그린 ‘퍼펙트 게임’과 ‘삼미 슈퍼스타즈’의 패전 처리 전문 투수 감사용을 다룬 ‘슈퍼스타 감사용’을 다룬다.

게스트로는 허구연 해설위원과 김병현 해설위원, ‘퍼펙트 게임’에서 선동열을 연기한 배우 양동근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의 녹화에서 배우 양동근은 “‘퍼펙트 게임’을 준비하면서 야구를 처음 접했다. 영상으로 선동열 선수 투구 동작을 셀 수 없이 돌려봤다. 촬영 기간 내내 밥 먹고, 연기하는 시간 외의 모든 시간을 투구 동작 연습에 매진했다. 이 영화에서 평생 던질 공을 다 던졌다”라며 노력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민규동 감독은 두 해설 위원에게 전문가로서 ‘퍼펙트 게임’ 속 두 배우의 투구 폼이 어땠는지에 대해 질문했고 양동근 배우는 “이제는 속 시원하게 듣고 싶다. 솔직히 말해 달라!”라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병현 해설위원은 “어릴 때부터 선동열 선수를 존경했기 때문에 그의 투구 동작을 많이 따라했고, 디테일하게 알고 있다. 그래서 제 눈에는 양동근 배우보다는 조승우 배우의 투구 폼이 사실적으로 보였다. 최동원 선수의 투구 폼은 현직 선수들도 따라하기 어려운 동작인데 조승우 배우가 거의 완벽히 표현해냈다”라는 솔직한 발언으로 양동근을 진땀 빼게 했다.

그러나 허구연 해설위원은 양동근의 투구 폼에 대해 “하체 힘이 많이 필요한 선동열 선수의 투구 동작을 양동근 배우가 비슷하게 보여줘 깜짝 놀랐다”라고 답했고 양동근 배우는 '골목길'로 활동할 당시 췄던 춤 동작들이 도움이 됐다며 익살스럽게 답해 촬영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배우 양동근과 허구연ㆍ김병현 해설위원이 함께한 JTBC ‘방구석 1열’ 야구 영화 특집은 10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