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모하비와 자유로 주행에 나섰다.

최근 국내 자동차 시장은 연일 경제가 어렵다는 누군가의 이야기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수입자동차 시장은 여전히 성장하고 있고, 국내 시장에서는 기존보다 체격은 물론이고 '가격'까지 끌어 올린 대형 SUV들이 대중들의 이목을 받고, 또 높은 판매고를 이어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기아자동차가 '모하비'를 새롭게 다듬어 출시했다.

'더 마스터'라는 별칭을 더하고 돌아온 기아 모하비는 다양한 매력으로 이목을 끄는 대형 SUV 사이에서 자신이 갖고 있는 디젤 엔진의 매력과 가치를 선보일 수 있을까?

소비자의 이목을 끄는 V6 디젤 엔진

기아 모하비 더 마스터(이하 모하비)의 보닛 아래에는 최근 시장에 데뷔한 대형 SUV들과는 사뭇 다른 'V6 3.0L' 디젤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최고 출력 260마력과 57.1kg.m의 토크를 내는 이 엔진은 8단 자동 변속기와 사륜구동 시스템을 거쳐 네 바퀴로 힘을 전한다.

이러한 구성을 통해 기아 모하비는 시승 차량(5인승, 4WD/20인치 휠타이어) 기준으로 리터 당 9.4km/L의 복합 연비와 각각 8.3km/L와 11.1km/L에 이르는 도심 및 고속 연비를 확보해 '동급의 V6 가솔린 SUV'에 소폭 앞서는 모습이다.

두터운 토크의 V6 디젤

모하비와의 자유로 주행을 위해 모하비를 이끌고 여느 때와 같은 '월드컵공원 진, 출입로'까지 이동했다. 공원 진, 출입로 한켠에 잠시 멈추고 트립 컴퓨터를 곧바로 리셋하고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아 V6 엔진을 자극했다.

200마력 후반, 나아가 300마력을 상회하는 강력한 성능을 갖고 있는 경쟁 모델들 사이에서 구현되는 260마력과 57.1kg.m의는 수치적인 우위를 점하는 건 아니지만 풍부한 힘과 차량의 존재감을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실제 차량의 공차중량, 그러니까 사양에 따라 2.2톤에서 2.톤을 웃도는 모하비를 거침 없이 이끄는 모습이 무척이나 인상적이었다. 게다가 디젤 엔진임에도 불구하고 탑승자와 운전자가 느끼는 정숙성은 생각보다 괜찮다는 점이다.

이러한 모습 덕에 디젤 SUV임에도 불구하고 기대를 충종시키는 정숙성을 자랑하고, 나아가 이를 통해 대다수의 소비자들의 만족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재미있는 점은 속도계와 센터페시아 상단에 자리한 내비게이션 화면이 '같은 속도'를 표하기고 있기 때문에 내비게이션 화면만 믿다가는 과속 카메라에 찍히기 좋았다. GPS 상 오차는 90km/h 기준으로 5km/h 남짓한 수준으로 주행에 참고할 필요가 있었다.

강단 있는 대형 SUV의 감성

자유로를 주행하는 과정에서 만나게 되는 연속된 띠 구간에서 모하비는 강단 있는, 그리고 '소비자들이 좋아할' SUV의 감성을 드러내는 모습이다. 연속된 노면의 움직임으로 인해 차체에 상하 진동이 상당히 크고, 투박하게 전해지느 편이다. 게다가 순간적으로 요철을 지날 때에는 '튀는 느낌'이 들어 투박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와중에도 기대 이상의 정숙성은 다시 한 번 빛을 발하며 '가솔린 SUV'와의 직접적인 경쟁을 하지 않더라도 '이정도면 충분히 만족스럽다'라는 평가를 받기에 부족함이 없을 것 간다는 생각이 들었다.

주행을 이어가는 과정에서 아쉽게 느껴지는 부분은 바로 시트 포지션에 있었다.

모하비가 거칠고, 대담한 느낌이라는 건 알지만, 시트의 포지션이 지나치게 높다는 생각이 들었다. 공간 활용성 등에 대한 이유 때문에 이러한 형태를 갖추고, 또 오프로드 주행 등을 고려한 것이겠지만 그 덕에 포장된 도로를 달릴 때 '부담'이 느껴진다.

단단한 프레임 섀시와 서스펜셔에 비해 다소 쿠션감이나 질감이 떨어지는 듯한 느낌의 모하비는 '장거리 주행' 그리고 고속 주행 시에 승차감이 투박하게 전해져 운전자 및 탑승자의 성향을 많이 탈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이외에도 다양한 기능이나 편의 사양들이 대거 추가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아쉽게도 새로운 느낌보다는 인테리어의 전체적인 느낌에서 'G4 렉스턴'의 인테리어와 기능을 다시 한 번 보는 기분이 들어 조금 더 독창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얼마다 달렸을까?

자유로를 달리는 와중 도로 위에는 '자유로의 끝'을 알리는 통일대교가 속속 표지판에 새겨진 것을 볼 수 있었고, 모하비의 주변을 달리는 차량들도 많이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고 잠시 후, 자유로의 모든 주행은 그렇게 끝이 났다.

애석한 V6 디젤의 경쟁력

모든 주행이 끝난 후에 기아 모하비의 트립 컴퓨터를 확인해보았다. 트립 컴퓨터에는 평균 속도는 기록되지 않았으나 총 35분의 시간 동안 51.3km를 달리 평균 15.5km/L의 효율성을 확보했다.

공인 연비 등에 비한다면 준수한 결과였지만 이내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 그도 그럴 것이 세보레 트배러스 및 콜로라도와 공인 연비나 자유로 주행의 결과를 비교하더라도 '디젤의 메리트'가 크게 느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모하비의 자유로 주행은 그렇게 '약간의 아쉬움'이 남은 채 마무리되었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