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총리실 중재 위원회 마지막 회의 
 부분 존치ㆍ복원 등 벌써부터 의견 분분 
곤돌라 등 일부 시설 존치냐, 전면 복원이냐를 놓고 갈등이 빚어진 정선 가리왕산 올림픽 알파인센터. 연합뉴스

곤돌라 등 일부 시설 존치냐, 전면 복원이냐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강원 정선군 가리왕산 평창올림픽 알파인 경기장의 운명이 곧 결론 날 전망이다.

지난해 2월 열린 평창올림픽에서 알파인 슈퍼대회전, 활강 종목이 열렸던 이 경기장은 대회가 끝난 뒤 복원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폐막 직후 강원도와 정선군이 곤돌라 등 일부 시설을 관광자원을 활용하겠다고 밝히자 산림청은 복원 입장을 고수했다.

급기야 지난해 말 행정대집행을 놓고 양측이 맞서는 일촉즉발 위기 상황이 벌어졌다. 산림청이 행정절차를 강행하겠다고 공언하자 정선지역 주민들이 경기장과 정선 국유림관리사업소에서 농성으로 맞선 것.

이에 국무총리실은 지난 5월 강원와 산림청, 정선군, 환경단체, 학계 등 14명으로 이뤄진 위원회를 꾸려 합리적 대안을 모색 중이다. 지금까지 아홉 차례 회의가 열렸고, 19일 마지막 협의를 앞두고 있다.

안팎에선 여전히 결론을 내기가 쉽지 않다는 말들이 흘러나온다.

일각에선 도로와 곤돌라 등 일부 시설을 존치하고 산림을 복원하는 절충안이 나올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으나 강원도는 신중한 입장이다. 강원도의 한 관계자는 “강원도와 정선군, 산림청, 환경단체가 합의해 확실히 결론을 내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경제적 측면에서 전면 복원하는 경우보다 일부 시설을 활용하는 것이 낫다는 점을 설득 중이다. 협의회가 연장될 가능성도 있다”고 귀띔했다.

특히 이번 결정은 설악산 오색케이블카가 물거품이 된 가운데 내려져 더욱 관심을 받고 있다. 벌써부터 정부가 민심을 아우르는 결정을 할 것이란 예상과 환경에 무게추를 둔 정부가 원안을 고수할 것이란 전망이 엇갈린다. 정부 입장에서도 결과에 따라 자칫 ‘강원도 무대접’ 논란에 불을 지필 수 있어 쉽지 않은 결정이 될 전망이다.

난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또 전면 또는 부분 복원할 경우 비용을 누가 부담할 지도 결정해야 한다. 현실적으로 강원도가 전액 부담을 떠안기는 힘들어 국비 예산 비율을 놓고 한바탕 논쟁이 불가피하다는 전망도 나온다. 정부 입장에선 이래 저래 쉽지 않은 결정인 셈이다.

5월7일 강원 정선군 북평면 숙암리 정선 알파인경기장에서 최승준(왼쪽) 정선군수가 곤돌라, 운영도로 존치 등 정선군민의 염원을 가리왕산의 합리적 복원을 위한 협의회에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ㆍ정선군 제공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