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아가 발리에서의 근황을 공개했다.김선아 SNS

배우 김선아가 발리에서의 근황을 공개했다.

김선아는 지난 7일 자신의 SNS을 통해 “삼순이 효과라고 착각하기. 발리에서 양머리를 보고 써볼 줄은 꿈에도 모를 일. 친절한 호텔 직원 분이 일행 중 모자 없는 분을 위해 급 뚝딱 만든 모자가 양머리일 줄이야. 니들이 양머리를 알아? 양머리의 원조는 삼순이”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게재된 사진 속 김선아는 양머리와 선글라스를 하고 다양한 포즈로 귀여운 분위기를 자아냈다.특히 사진에는 과거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에서 양머리를 하고 있는 모습도 담겨 있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김선아는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 출연 중이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