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화 부부가 교육에 관한 견해를 밝혔다. MBC 제공

MBC ‘공부가 머니?’에 배우 김정화 부부가 출연해 아들 교육과 관련, 서로 다른 입장 차이를 보인다. 

8일 오후 방송될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두 번째 고민 의뢰자로 배우 김정화 부부가 출연,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아들 유화의 교육 방법에 대해 서로 다른 입장 차이를 보이며 갈등을 겪는다.

고민 의뢰자로 출연한 김정화 부부는 현재 6세 아들 유화의 교육에 대해 아직 공부보다는 아이가 즐겨 놀도록 하는 기본적인 교육관을 같이하며, 에너지 넘치는 유화 성향에 따라 학습 위주가 아닌 자연 속에서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유치원을 선택해 다니게 하고 있다. 

하지만 관찰카메라를 통해 살펴본 결과 아들 교육 방법에 대한 김정화 부부의 다른 생각을 엿볼 수 있다고 해 관심을 끈다.

김정화는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아들 유화에 대해 “이제 슬슬 공부에 대한 조급함이 생기는 것 같다.”라며 고민을 털어놓았다.

실제로 김정화는 생활밀착형 교육으로 아이와 함께 길을 걸어갈 때나 간식을 먹을 때 등 학습할 기회가 생기면 눈빛부터 변신, 교육 레이더를 발동시키는 엄마 김정화의 모습을 볼 수 있다.

특히 아빠 유은성은 “아이 나이 대에 맞는 교육이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 우리 아이 나이 대에는 노는 것도 배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해 아들 교육 방법에 대한 상반된 입장 차이를 보이며 이목을 끌고 있다. 

이날 교육 전문가들의 솔루션을 다 들은 김정화 부부는 자신들의 교육 방법에 대해 다시 생각해봐야겠다는 말을 남겼다고 해 어떤 솔루션이 이뤄졌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김정화 부부의 교육 고민은 8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되는 MBC ‘공부가 머니?’에서 만날 수 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