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관계 개선 위한 한국 측 태도 폄훼 의도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아세안+3 정상회의 전 환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일본 산케이신문이 8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의 환담 사진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무단으로 사진을 촬영했다고 문제 삼는 보도를 1면에 실었다. 도쿄=연합뉴스

일본 산케이(産經)신문은 태국 방콕에서 열린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환담 사진과 관련해 한국 측이 무단으로 사진을 촬영했다고 보도했다.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양국 정상 간 대화를 모색하려는 한국 측 태도를 평가절하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극우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이날 1면 머리기사로 ‘한일 정상 대화 무단으로 촬영’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이 일본 측에 (동의 없이) 무단으로 한일 정상의 대화를 촬영해 공개했다”며 “한일 청구권 협정 위반을 시정하지 않으면서 한일관계를 개선하고 싶은 한국이 일방적으로 대화 내용을 내외에 공표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용의주도한 한국 측의 불의의 일격에 일본 정부의 불신이 커지고 있다”며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가 ‘신의 원칙에 위반한다’고 입을 모아 분개했다”고 주장했다.

산케이는 “아베 총리는 당시 대기실에 있던 10명의 정상과 순서대로 악수했는데, 마지막이 문 대통령이었다”며 “마지막에 위치한 문 대통령이 말을 걸자 아베 총리가 거절하기 힘들었던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 측은 두 정상의 접촉에서부터 사진 촬영, 신속한 공표까지 용의주도하게 준비했다”고 주장한 것이다. 또 “개인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도 누군가와 찍은 사진을 올릴 때에는 상대의 허가를 얻는 것이 상식”이라는 외무성 간부의 발언과 “에티켓 위반”이라는 외교 소식통의 반응을 인용했다.

청와대가 지난 4일 공개한 사진에는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그리고 양국의 영어 통역 등 4명이 찍혀 있다. 사진을 촬영한 인물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환담 직후 공식 홈페이지에 해당 사진을 게재하고 한국어뿐 아니라 영어, 일본어 등으로 “문 대통령과 일본 총리와의 환담”이라고 설명하고 있는 반면, 일본 외무성은 양 정상 간 대화를 “공식 회담이 아니다”는 이유로 별도로 소개하지 않고 있다. 이처럼 환담 내용과 평가를 둘러싼 양국 간 온도차이는 뚜렷하지만, 극우성향의 산케이신문은 한국 측의 사진 촬영과 공개까지 문제 삼으며 폄훼에 나선 것이다. 더욱이 산케이신문은 기사에서 “정상 간 비공식 접촉에 대한 사진 촬영과 공표는 명문화된 룰이 있지는 않다”고 밝히고 있다.

아베 총리는 미일동맹을 대내외에 홍보하기 위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날 때마다 찍은 사진들을 수시로 SNS에 올리고 있으며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장관도 외무장관 시절 외교 무대에서 개인적으로 촬영한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또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날 국회에서 양국 정상 간 환담에 대한 일본 측 발표에 대해 “국제적 기준에 맞는다고 보지 않는다. 일본 측이 대화 내용도 소개하지 않았다”고 지적한 기사를 함께 실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