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이 영화와 커머스 부문의 성장에도 불구하고 자회사 CJ헬로의 실적 부진에 발목이 잡혔다.

CJ ENM은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1조1,531억원, 영업이익 641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6.9%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6.3% 감소했다. 다만 CJ헬로를 제외할 경우 매출은 9,099억원으로 전년 대비 13.4% 성장하고, 영업이익은 603억원으로 7.6% 늘어난다.

CJ ENM은 3분기 누계 기준 전년 동기 대비 미디어부문은 4.9%, 커머스부문 14.7%, 영화부문 87.5%, 음악부문 8.1% 등 전 사업 부문에서 매출이 성장했다. 특히 영화와 커머스 부문의 실적 성장이 두드러졌다.

먼저 커머스 부문은 매출액 3,358억원으로 4분기 연속 두 자리 수 성장세를 이어갔다. 취급고는 9,74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294억원으로 64.8% 증가했다. ‘엣지’ ‘오하루자연가득’ ‘까사리빙’ 등 단독 브랜드 판매 호조와 시장 트렌드를 주도하는 편성 전략이 수익성을 올린 것으로 평가된다.

영화 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87.5% 증가한 매출액 843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158억원으로흑자 전환했다. ‘엑시트(누적 관객 941만명)’와 ‘나쁜 녀석들: 더 무비(누적 관객 457만명)’는 각각 박스오피스 매출 791억원, 395억원을 기록하며 극장 매출 성장을 주도했다.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기생충’의 해외 개봉 등으로 해외 매출은 전년 대비 112% 성장했다.

미디어 부문은 매출액 4,269억원, 영업이익 161억원을 기록했다. 역성장하고 있는 광고 시장 대비 TV 광고 매출은 전년 대비 13% 증가했고, ‘티빙’의 유료가입자 증가를 비롯한 디지털 광고 매출 역시 31% 성장을 지속했다. 드라마 ‘호텔 델루나’와 ‘삼시세끼-산촌편’ 등 콘텐츠를 통해 채널별 평균 시청률을 강화한 반면 전반적인 TV광고시장 침체 영향으로 수익성은 감소했다.

음악 부문은 자체 제작 음반ㆍ음원, 아티스트 콘서트 매출 호조로 전년 대비 8.1% 증가한 매출액 629억원을 기록했다.

CJ ENM 측은 “콘텐츠 경쟁력과 자체 상품 기획력을 기반으로 한 수익성 강화를 최우선으로 하는 경영 기조 하에 제작비 집행의 효율성을 높이겠다”며 “디지털 및 글로벌 시장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는 전략 또한 구체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