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유승민에 전화해 통합논의 제안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이 7일 오전 국회에서 비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7일 내년 총선을 앞두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보수대통합 제안에 대해 “굉장히 어려운 대화가 될 것”이라 말했다. 한국당 뇌관인 ‘박근혜 탄핵’ 인정을 보수재건의 핵심 원칙으로 내걸고 한국당의 분명한 입장 정리를 강조하고 나선 것이다. 같은 날 황 대표가 “통합이 정의고 분열은 불의”라며 연이틀 ‘우파세력 통합’을 내세운 것과는 결이 크게 달라 통합 협상에 적잖은 진통이 예고된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유 대표와 전화통화를 하고 보수통합 논의를 직접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이끄는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변혁 비상회의 뒤 한국당과 황 대표 측에 “보수재건을 위해 저의 3대 원칙 제시를 절대 가볍게 여기지 말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탄핵의 강을 건너고 △개혁 보수를 향하며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는 3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이 원칙만 지켜진다면 아무 것도 따지지도, 요구하지 않고 대화에 임하겠다”며 “결코 선거용 야합이나 하려고 말로만 할 일이 아니란 점을 한국당이 분명히 인식해달라”고 부연했다.

유 의원은 황 대표가 전날 보수통합 협의를 공개 제안하며 자신과 직ㆍ간접적으로 소통했다고 한 점에 대해선 “보수재건에 대한 직접적인 대화는 없었고 추석 직전 안부를 묻는 간단한 전화 정도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를 의식한 듯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유 의원에 전화를 걸어 통합 관련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일각에선 양측이 통화 중 탄핵 문제를 통합 논의 의제에서 빼자는 점에 공감대를 이뤘다는 관측도 나왔지만, 유 의원은 이에 대해 “(황 대표와) 보수재건을 위한 대화 창구를 만들자고 얘기한 것은 사실이지만, ‘탄핵을 묻고 가자’는 이야기는 전혀 없었음을 분명히 한다”고 확인했다.

유 의원은 한국당이 통합 대상으로 거론하는 우리공화당에 대해서는 “3년 전 탄핵 문제에 매달려 있는 분들과 같이 보수재건을 할 수 있다는 현실성 없는 생각으로, 그런 빅텐트가 성공하리라 생각지 않는다”면서 한국당의 입장 정리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본보 통화에서 “(유 의원이) 그 3대 원칙을 끝까지 고수하면 논의가 정말 어렵지 않겠나”라며 “바른미래당 쪽을 우선 순위로 두고 조금씩 양보해가는 협상 자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유 의원은 다음 달 10일 정기국회 종료 뒤 창당을 목표로 하는 신당기획단 출범 방침도 공식화했다. 황 대표의 보수통합 제안 하루 뒤 밝힌 신당기획단 구성 발표를 두고 유 의원은 “개혁적 중도보수를 해보겠다고 신당을 준비하는 것이지 당 대 당 통합 수단으로 쓸 마음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안철수계가 개혁적 중도보수 방향의 신당 참여에 선뜻 동의한 상태가 아니란 점을 의식해 “국민의당 출신 의원 7명이 100% 동의했다고 말할 순 없지만 신당 준비 과정에 의기투합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실제로 안철수계는 아직 제3당에 대한 미련이 큰 상황이어서 향후 보수통합 논의의 변수가 될 전망이다. 바른정당계 유의동 의원과 함께 신당기획단 공동단장을 맡은 안철수계 권은희 의원은 본보 통화에서 “내년 총선에서 심판의 대상인 한국당과의 통합은 절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안철수계 의원들은 ‘안철수-유승민’ 체제로 내년 선거 승부수를 띄우길 바라고 있다. 해외 체류 중인 안 전 의원은 보수통합 등에 대해 명확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 의원은 안 전 의원과 신당기획단과 관련해 소통했느냐는 물음에 “그분으로부터 신당기획단이나 신당에 대해 말씀 들은 적은 없다”며 “국민의당 출신 의원이 안 전 의원의 입장을 기다리는 것은 이해하지만, 무한정 기다릴 수 없으니 정치적 결단을 해달라고 말씀 드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