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종축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천안종축장 터가 미국 실리콘밸리에 버금가는 ‘한국형 제조혁신파크’ 로 변신한다.

7일 충남도에 따르면 KTX 천안아산역에 위치한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 회의실에서 ‘천안종축장 이전 부지 활용 기본구상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

김용찬 행정부지사와 관계 공무원, 전문가 자문단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회의는 용역 최종 보고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일제 강점기인 1906년 천안시 성환읍 신방리 일원 419만㎡ 규모로 조성된 천안종축장은 가축방역과 우수형질 연구 등 기본 환경 악화로 지난해 11월 전남 함평에 새 이전 부지를 선정, 조만간 이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도는 이곳에 미국 실리콘밸리 같은 제조혁신 핵심 거점을 만들기로 결정, 지난 1월 기본구상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시작했다.

도는 지난해 8월 천안종축장 부지를 활용한 한국형 제조혁신파크 조성을 국가 프로젝트로 추진해 줄 것을 정부에 공식 제안했다. 이어 지난 1월 천안종축장 부지는 정부의 ‘국유재산 선도 사업지’로 선정됐다.

천안종축장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날 보고회에서 연구용역을 수행 중인 국토연구원은 ‘신성장 제조융합 혁신 거점 육성’을 천안종축장 개발 개념(콘셉트)으로 제시했다. 또한 3대 핵심 도입기능으로 △제조혁신 파크 △최첨단 지능형 도시 △도심형 그랜드 파크 등을 내놨다.

세부 도입 기능으로는 △미래 국가 신성장 산업 △신기술 R&D 및 실증 △청년창업전문 교육(이상 제조혁신 파크) △스마트 주거 △스마트 기반시설 △최첨단 지능형 도시인 스마트 라이프 △도시숲 △생활테마공원 △복합문화공간(도심형 그랜드 파크) 등을 제안했다.

토지 이용은 △제조생산 중심 비즈니스 생태계 구축 △R&D 교육중심 학연 생태계 구축 △정주도시 중심 복합도시 공원구축 등 3개 방안을 내놓았다.

단계별로는 △2027년까지 국유지 활용 계획 검토 등 기반 조성 △2028∼2030년 핵심 기능 도입 △2031∼3033년 성장 △2034년 이후 확산 등으로 설정했다.

또한 천안 등 인근 지역 청년 인력 확보와 기존 도심과의 교류 활성화를 통한 상생 발전 방안도 제시했다.

김용찬 부지사는 “천안종축장 부지는 충남을 넘어 대한민국 미래 발전 중심축이 될 것”이라며 “도는 부지 활용 방안 기본구상을 선제적으로 마무리 해 중앙정부에 제시하고 국가 정책으로 구현 하겠다”고 밝혔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