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신안군과 경기도 평택시가 5일 신안군청 공연장에서 자매결연을 맺고 가거도를 ’평택의 섬’으로 선포했다. (왼쪽부터)권영화 평택시의회 의장, 정장선 평택시장, 박우량 신안군수, 김용배 신안군의회 의장. 신안군 제공

‘천사(1004개)의 섬’으로 알려진 전남 신안군에‘평택시의 섬’이 탄생했다.

신안군은 지난 5일 군청 공연장에서 경기 평택시와 자매 결연식을 갖고 국토 최서남단 유인도인 가거도를 ‘평택시의 섬’으로 선포했다고 7일 밝혔다.

군은 전국 기초 지자체 중 섬이 없는 곳을 선정해 지역의 섬을 공유하는 계획을 세우고, 첫 사례로‘가거도’를 평택시의 섬으로 선포했다.

군은 이날 재매결연으로 평택시와 행정ㆍ문화ㆍ관광ㆍ체육ㆍ농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군이 평택시를 섬 공유 첫 대상으로 선택한 것은 정장선 평택시장과 신안군의 깊은 인연 때문이다. 정 시장이 국회의원이던 2008년 국토위원회 소속으로 낙후한 신안군 흑산도를 여러 차례 방문해 섬 발전에 기여한 것이 인연이 돼 이번에 자매결연으로 이어졌다. 흑산도 주민들은 2008년 정 시장을 명예 흑산면민으로 위촉했고, 신안군도 2011년 정 시장을 명예 군민으로 위촉 했다. 이날 정 시장은 “자매결연을 통해 평택시와 신안군이 서해권의 큰 축으로 공동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군은 앞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인 경남 김해시와 지난 9월 자매결연을 한 것을 계기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고향인 신안군 하의도를 ‘김해시의 섬’으로 선포할 계획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섬을 보유하고 있는 신안군과 자매결연을 체결하는 전국 지자체 마다 그 지역의 정체성에 맞게 신안의 섬을 무상으로 공유해 사계절 꽃이 피는 아름다운 천사의 섬의 가치를 알리겠다”고 말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