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6도를 기록하는 등 쌀쌀한 날씨를 보인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사거리 횡단보도에서 두터운 옷차림의 외국인관광객이 몸을 움츠리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기상청은 절기상 겨울이 시작된다는 입동인 8일은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오전에 영하의 기온을 보이며 올 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고 밝혔다. 뉴스1

겨울의 시작인 입동인 8일은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 지역 곳곳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을 기록하는 등 평년보다 기온이 크게 떨어지며 춥겠다. 토요일부터 기온이 조금씩 오르면서 내주 초에는 평년 기온을 웃도는 날씨가 이어지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은 기온이 다시 크게 떨어지며 모처럼 ‘수능한파’가 찾아오겠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북서쪽에서 유입된 찬 공기로 인해 8일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5~8도가량 큰 폭으로 떨어져 춥겠고,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중부 곳곳이 영하로 떨어지고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이상 벌어지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4∼영상9도(평년 1∼10도), 낮 최고기온은 12∼19도(평년 13∼19도)로 예보됐다.

수도권에선 경기 양주가 아침 최저 영하5도, 파주와 연천은 영하3도, 성남과 용인 등은 영하1도까지 떨어지겠고 서울도 1도에 그치겠다. 강원 영서와 충북 대부분 지역은 아침에 영하권에 머물겠고, 충남, 전북, 경북 등도 내륙 지역은 영하권에 들겠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내륙지역에는 새벽에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중부 내륙과 일부 경상 내륙은 얼음이 얼 수 있으니 농작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미세먼지는 대기확산 원활로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됐다.

토요일인 9일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기온이 소폭 오르겠지만 강원 영서 등 중부 지역은 대체로 쌀쌀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10일부터 대부분 아침 최저기온이 영상권을 회복하며 내주 초에는 평년 기온을 웃도는 날이 이어지겠지만 중부 지방은 수능 전날 비가 내리고 수능일인 14일은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최대 8도까지 떨어지며 수능한파가 찾아오겠다.

기상청 중기예보에 따르면 이날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1도, 용인 영하 1도, 고양 영하2도 가평 영하 4도, 연천 영하6도 등이다. 그밖에 춘천 영하1도, 강릉 5도, 대전 3도를 기록하겠고 남부 지역은 전날과 비슷한 분포를 보이며 광주 7도, 대구 4도, 부산 9도 등을 나타내겠다.

2010년 이후 서울 기준으로 수능일 아침 최저기온이 평년보다 낮았던 해는 2014년과 포항지진으로 수능이 예정보다 1주일 연기돼 치러졌던 2017년뿐이었다. 수능 다음날인 15일은 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1도까지 떨어지고 수도권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을 기록하는 등 기온이 더 떨어지며 추워지겠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