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경산서 업계 종사자 등과 현장토론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7일 경산에서 경북 문화콘텐츠산업 관련자들과 토론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7일 경산시 서부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첫 번째 현장도지사실을 운영했다 ‘새로운 청년일자리 창출, 경북 문화콘텐츠로!’를 주제로 만화ㆍ웹툰, 캐릭터, 애니메이션, 게임 분야의 전문가와 관련 업계 종사자, 대학생 등 150여명이 참석, 토론형식으로 진행됐다.

전문가로는 김시범 안동대 교수, 최민규 대구대 교수, 박희정 대구예술대 교수 현장전문가로는 박슬기 독고탁컴퍼니 대표, 박성아 문보트 대표 등이 토론에 참여했다.

김시범 교수가 토론의 주제인 ‘산업이 살고 일자리가 되는 문화콘텐츠’에 대해 발표하고 이철우 도지사가 토론을 주재했다. 문화콘텐츠사업의 어려움과 해결책을 제시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한국만화인협동조합과 경북게임산업협의회는 지역 청년작가의 작품과 문화콘텐츠 기업육성을 위한 금융지원, 청년이 지역에서 마음 놓고 창작하기 위한 법적기반과 유통환경 조성 등을 요청했다.

관련 학과 대학생들은 예술가가 생활하고 소비하는 문화콘텐츠 거리 조성, 청년작가와 지역기업 간 매칭을 통한 마케팅 활성화 등을 건의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문화콘텐츠 산업의 혁신적 발전을 위해서는 장기적 비전을 갖고 전략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도와 시군, 학계와 업계가 함께 아이템을 발굴하고 하나하나 정책에 반영해 나가는 노력을 계속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 지사는 현장도지사실 운영에 이어 한국만화인협동조합을 찾아가 전국에서 모여 작품활동을 하는 청년작가들과 비즈크리에이터 스튜디오 교육생들을 격려했다.

경북도는 현장도지사실을 정례화해 농어촌, 지역경제, 문화관광, 사회복지, 재난안전, 환경, 건설교통 및 저출생 문제 등 주제 또는 사안별로 소통하는 자리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용호기자 ly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