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인터뷰서 계엄령 최종본 ‘가짜’ 재차 주장
“군인권센터, 포렌식 문건 공개하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해 청와대가 공개한 계엄령 문건은 가짜라고 주장하며 최종본 공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청와대가 지난해 7월 공개한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ㆍ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촛불집회 계엄령 문건이 최종본이 아닌 가짜라고 재차 주장했다.

하 의원은 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청와대가) 가짜 최종본을 흔들면서 쿠데타 몰이를 한 것”이라며 “제가 가짜 문건이라며 청와대를 괴담 유포자 수준으로 다루고 있는데도 침묵하는 건 청와대가 잘못하고 있다는 또 다른 증거다”라고 말했다.

전날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이 라디오 방송에서 “하 의원이 공개한 최종문건이라는 것은 기무사가 제목을 바꿔 세탁한 가짜다. 포렌식한 것을 공개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하 의원은 “컴퓨터 파일에서 삭제한 것을 다 복구했다는 건데, 군인권센터에서 복구한 최종본 문건이 있다면 공개하라. 저는 환영한다”고 맞받아쳤다.

그러면서 “포렌식한 건 (군) 검찰, 청와대만 갖고 있는데 권력 핵심부만 갖고 있는 걸 민간센터가 갖고 있는 것에 대해서 의구심을 안 가질 수가 없다”며 “(군인권센터) 제보자는 공익제보자일 수가 없다. 권력 핵심에서 플레이를 한 거다”라고 문제제기 했다. “포렌식한 문건을 볼 수 있는 사람은 조사를 받은 사람, 참고인, 변호인, 아니면 권력”이라며 “(수사단원의 제보라면) 프린트 한 자료를 볼 수 있고 사진은 찍을 수 있겠지만, 포렌식 원본을 갖고 있을 수 없다”고도 했다.

또 하 의원은 “군ㆍ검 합동수사단 조사 당시 검사가 참고인들한테 ‘이게 최종본인데 여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최종본을 제시했다”며 “조사 받은 사람 복수에게 확인을 했고, 그 최종본 목차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자신은 포렌식한 자료가 아닌 조사받은 사람들의 증언을 토대로 최종본 목차를 입수했다는 내용이다.

“(문건 사태로) 기무사에서 퇴출돼 원대 복귀된 사람들이 자꾸 이런 자료를 하 의원에게 주는 것 같다”는 임 소장의 발언에 대해 하 의원은 “제가 바보냐. 크로스체크 다 한다”고 응수했다. 그는 “포렌식한 자료는 지금 국회의원도 가질 수가 없다. 의원 개개인 능력에 따라 수사 받은 사람이나 국방부, 군 검찰 등에게 물어봐서 알아내긴 한다”고 설명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