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한국당에서 최근 잇따르는 인적 쇄신 요구 분출과 관련해 “문제의 본질은 인적 쇄신 자체가 아니라 당 지도부의 낮은 지도역량에 있다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박찬주 파동’ 등에서 불거진 황교안 대표의 리더십을 비판한 것이다. 그는 그동안 지도부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왔다면서 “너무 가볍게 듣지는 말아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인적 쇄신 문제는 언젠가 어떤 형식으로건 터져 나올 수밖에 없는 사안이었다”면서도 “바람직한 수준의 인적 쇄신을 하고, 나아가 당 쇄신과 보수통합을 위해 총선을 승리로 이끌 수 있는 지도 역량이 보이지 않다 보니 터져 나오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올 3월 황 대표에게 당권을 넘겨주고 비대위원장에서 물러났다.

김 전 위원장은 “조국 사태 이후만 해도 국민이 기대하는 쇄신과 통합 움직임이 없었다”며 “오히려 국민이 만든 승리에 당이 먼저 축배를 들고, 시대변화에 맞지 않는 인물을 영입하는 등 이해하기 힘든 일도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일련의 사건들을 두고 “민심을 잘못 읽는 오독에, 자신들의 그릇된 판단을 민심 위에 두는 오만이 수시로 더해진 것”이라 봤다.

그러면서 “이대로 총선을 치를 수 있을까요”라고 반문했다. 김 전 위원장은 “당은 문재인 정부 심판을 외치겠지만 국민들은 한국당이 인적 구성과 추구하는 가치, 내재적 문화와 규범에 있어서 심판자로서의 자격을 갖췄는지 먼저 물을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김 전 위원장은 “인적 쇄신은 재선이냐, 3선이냐는 선수(選數) 문제가 아니다”며 “국민이 받아들일 수 있는 명분 원칙 기준을 하루 빨리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전에 지도부와 그 주변 인사들의 헌신과 희생이 있어야 그 그립을 제대로 잡을 수 있다는 점을 잊지 마시기 바란다. 버리지 못하면 버림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내년 총선에서 대구 수성갑 출마를 고려해온 것을 두고 당내 비판과 함께 험지 출마 요구가 나오는 데 대해선 “대구 출마는 그 나름 의미가 있다”고 언급했다. “보수정치 중심인 대구가 정치적 위상을 회복해야 보수정치가 바로 서고, 당도 바로 설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다만, 한동안 당을 책임졌던 사람으로서, 그 책임과 의무를 완수하지 못한 사람으로서 제 판단만으로 출마 여부와 지역구를 결정할 생각은 없다”고 부연했다. 김 전 위원장 측은 “수도권 출마를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