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에 있는 삼성바이오에피스 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실험 장비를 살펴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제공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미국 바이오젠과 총 3억7,000만달러(약 4,440억원) 규모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마케팅·영업 협력 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바이오젠은 유럽에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3종에 대해 마케팅과 영업 활동을 하고 있는 협력사다. 이번 계약으로 양사는 기존 협력을 5년 더 연장하기로 했다. 더불어 안과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2종(SB11, SB15)에 대한 미국과 유럽 대상 신규 마케팅·영업도 바이오젠이 진행하게 됐다. SB11은 다국적제약사 노바티스의 ‘루센티스’, SB15는 바이엘헬스케어의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매를 국가별 협력사를 두고 진행하고 있다. 제품 개발과 임상, 인허가, 생산, 공급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직접 담당하고, 마케팅과 영업은 별도 계약을 맺은 협력사가 담당하는 구조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2013년 바이오젠, MSD와 각각 10년간의 마케팅·영업 협력 계약을 맺었으며, 이를 바탕으로 현재 총 4종의 바이오시밀러를 유럽과 미국 등에서 판매하고 있다. 제품 매출액은 계약을 맺은 협력사와 배분한다.

이번 계약의 규모는 선수금 1억달러(약 1,200억원)를 포함해 총 3억7,000만달러다. 이는 바이오젠과 맺은 기존 계약 규모를 크게 상회하는 수치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유럽에서 성장하고 있는 제품에 대한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을 선도하는 데 우위를 점하게 됐다”고 이번 계약의 의미를 설명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