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제 미래자동차 기술 심포지엄 포스터. KAIST 제공

자동차의 패러다임이 전기자동차와 자율주행차로 변화하고 있는 가운데 미래 자동차 신기술을 한곳에서 살펴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미래자동차 기술과 아이디어 공유를 위해 오는 11일 제주시 KAIST 친환경스마트자동차연구센터에서 ‘국제 미래자동차 기술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심포지엄은 ‘자동차 기술의 미래:자율주행차와 전기차를 중심으로’를 주제로 한국과 미국, 홍콩, 싱가포르 4개국 초청 연사와 관련 분야 연구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다.

기조연설은 미국 미시간대 앤아버 중앙캠퍼스 후이 펑 교수가 맡는다. 후이 펑 교수는 ‘지능형 친환경 자동차의 동향 및 발전 전망’을 주제로 미래 안전성과 에너지 효율을 강화하려는 관련 연구 동향과 한계를 분석하고, 가능성을 가늠해 본다.

홍콩 이공대 에드워드 청 교수는 ‘연결 사회에서의 교통 관리’를 주제로 차량-도로 인프라 간 통신 기술을 활용한 교통 효율 혁신 방안을 소개한다.

KAIST 조천식녹색교통대학원 장기태 교수는 ‘제주, 친환경 전기차 및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의 산실’을 주제로 연설에 나서 새로운 교통인프라 구축 및 에너지 정책 마련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아울러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디에이고 모한 트리베디 교수와 KAIST 조천식녹색교통대학원 금동석 교수, 싱가포르 국립대 마리셀로 앙 교수, KAIST 윤국진 기계공학과 교수가 자율주행 자동차 기술의 한계를 극복하려는 다양한 시도들을 소개한다.

KAIST 신성철 총장은 “심포지엄은 미래자동차 비전을 구상하는 기회이자 아이디어와 새로운 기술을 공유해 도전하고 탐구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