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 신당기획단 출범도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이 7일 오전 국회에서 비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보수통합 논의 제안에 대해 7일 “한국당이 제가 제시한 ‘보수재건 3원칙’을 절대 가볍게 생각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변혁은 바른정당 출신인 유의동 의원과 국민의당계 권은희 의원을 공동단장으로 한 신당기획단을 출범시켜 창당 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도 확실히 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변혁 회의를 가진 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황 대표와 한국당이 보수재건 원칙을 너무 쉽게 생각하거나 말로만 하거나, 속임수를 쓰면 (통합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지난달 초 통합의 전제 조건으로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 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는 보수재건 3대 원칙을 제시했다. 유 의원은 이를 재차 강조하며 “이 세 가지 원칙만 확실히 지켜진다면 다른 아무 것도 따지지도 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한 뒤 “보수재건은 결코 선거 앞두고 선거용 야합이나 하기 위해 말로만 할 일이 아니란 점을 한국당이 분명히 인식하고 대화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날 황 대표는 ‘헌법 가치를 존중하는 자유우파 세력’과 통합을 협의하겠다며 변혁, 우리공화당 양측에 문을 열어뒀으나, 유 의원은 “3년 전 탄핵 문제에 아직 매달려 있는 분들(우리공화당)과 같이 보수재건을 할 수 있다는 것은 현실성 없는 생각이고, 그런 빅텐트가 성공할 거라 생각지 않는다”고 했다.

아울러 유 의원은 전날 황 대표가 통합논의를 공개 제안하기에 앞서 본인과 사전 협의가 없었다는 점도 명확히 했다. 그는 “(황 대표와) 추석 직전 서로의 안부를 묻는 간단한 전화통화 정도 있었지만 보수재건 문제에 대한 직접적 대화는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유 의원은 이날 신당기획단 출범 소식도 전했다. 비례대표가 대부분인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의 탈당 및 창당 합류가 정해지지 않은 상황을 감안해, 국민의당계 권 의원을 공동단장으로 세웠다. 유 의원은 “신당기획단에 권 의원과 유 의원님이 같이 참여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신당기획 과정에서 그분(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을 설득해 의기투합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