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쪽같은 그녀’ 나문희X김수안, 12월 4일 개봉 확정…웃음+감동의 단짠 드라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감쪽같은 그녀’ 나문희X김수안, 12월 4일 개봉 확정…웃음+감동의 단짠 드라마

입력
2019.11.07 09:51
0 0
‘감쪽같은 그녀’ 나문희X김수안의 연기가 기대감을 모은다.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유쾌한 웃음, 뭉클한 감동, 뜨거운 울림을 선사할 2019년 유일무이 단짠 영화 ‘감쪽같은 그녀’가 눈길을 모으고 있다.

72세 꽃청춘 말순(나문희) 할매 앞에 듣도 보도 못한 손녀 공주(김수안)가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기막히고 수상한 동거를 그린 ‘감쪽같은 그녀’는 외모, 성격, 취향까지 모든 것이 극과 극인 말순과 공주의 동거 생활을 통해 유쾌한 웃음은 물론 따뜻한 감동까지 담아내며, 2019년 가족의 진정한 의미를 전할 유일한 영화로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첫 호흡을 맞춘 국민 배우 나문희와 최연소 천만 배우 김수안의 만남은 역대급 케미스트리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특히 ‘감쪽같은 그녀’는 제1회 강릉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며 개봉 전부터 12월 최고 화제작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이처럼 웃음과 눈물, 감동을 모두 예고하는 ‘감쪽같은 그녀’는 추운 겨울, 전 세대 관객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 것이다.

이어 12월 극장가를 풍성하게 할 다채로운 한국 영화의 개봉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먼저,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 이병헌, 하정우부터 마동석, 전혜진, 배수지에 이르는 신선한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성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웹툰을 원작으로 한 ‘시동’은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까지 개성과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이 만나 유쾌한 시너지를 발산할 예정이다.

믿고 보는 배우들과 다채로운 이야기를 담은 한국 영화가 연말 극장가를 풍성하게 만들 가운데, 유쾌한 웃음과 감동 모두를 선사할 12월 유일무이 단짠 무비 ‘감쪽같은 그녀’는 다음 달 4일 개봉 예정이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