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가 ‘톡비즈’ 사업의 견조한 성장과 카카오페이, 카카오모빌리티 등 신사업 성장세 덕분에 올해 3분기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2015년 이후 최고 실적을 세웠다.

카카오는 올해 3분기 연결 매출 7,832억원, 영업이익은 591억원을 달성했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 분기 대비 7%, 전년 동기 대비로는 31%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의 경우 전 분기 대비 46%, 전년 동기 대비 93% 증가해 내실 있는 성장을 이뤄냈다. 매출로는 카카오 출범 이후 역대 최대, 영업이익은 4년 새 가장 높은 수치다.

플랫폼 부문 매출은 3,507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7%,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한 수치다. 카카오가 올해 5월 비공개 테스트를 시작한 ‘카톡 광고(톡보드)’를 비롯한 톡비즈 매출이 효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톡비즈 매출은 톡보드 확대 및 카카오톡 기반 메시지 사업의 견고한 성장으로 전 분기 대비 17% 증가했고, 전년 동기 대비로는 52% 증가한 1,624억원을 달성했다. 카카오페이와 카카오 모빌리티 실적이 포함된 신사업 매출의 경우 전 분기 대비 22%, 전년 동기 대비 105% 증가한 623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 측은 “카카오페이의 온라인 결제처 확대와 금융상품 기반 매출 증가, 모빌리티의 대리운전 서비스 매출 증가 등의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전 분기 대비 6%, 전년 동기 대비 25% 성장한 4,324억원이다. 웹툰과 웹소설 등을 제공하는 카카오페이지와 일본 웹툰 서비스 ‘픽코마’의 이용자 및 거래액이 성장하면서 유료 콘텐츠 매출은 전 분기 대비 13%, 전년 동기 대비 52% 성장한 919억원으로 집계됐다. 멜론이 이끌고 있는 뮤직 콘텐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1,515억원, 최근 공격적으로 각종 연예기획사 및 영화제작사를 인수하고 있는 카카오M이 포함된 지적재산권(IP) 비즈니스ㆍ기타 매출은 전 분기 대비 10%, 전년 동기 대비 79% 증가한 901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는 향후 카카오톡 중심의 비즈니스 플랫폼 사업을 더욱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카카오 측은 “장기적으로 카카오톡만이 차별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챗봇 및 다양한 랜딩 페이지, 비즈니스 솔루션과 결합해 비즈니스 플랫폼으로서 카카오톡의 가치를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