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국립심뇌혈관센터’ 유치 본격 추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부산시, ‘국립심뇌혈관센터’ 유치 본격 추진

입력
2019.11.07 15:55
0 0

文 대통령 대선공약 사업의 일환

동아대병원 및 부산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동 전경.

부산시는 7일 오후 4시 시청 12층 소회의실에서 ‘국립심뇌혈관센터 구축사업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시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지역발전 과제 대선공약 사업의 일환인 국립심뇌혈관센터 부산유치를 위해 부산산업과학혁신원의 기획지원사업으로 선정하고, 동아대병원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주관으로 ‘국립심뇌혈관센터 구축사업’의 과제를 기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기획운영위원회의 경과보고 및 전문 자문위원들의 의견을 취합하고, 향후 국립심뇌혈관센터 구축사업의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부산시민을 대상으로 부산유치 필요성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도 공유할 예정이다.

차재관 동아대병원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장은 “수도권 이외로의 의료 인프라 분산이 필요하고, 부ㆍ울ㆍ경 지역은 심뇌혈관질환 이환율 및 사망률이 높은 지역인 만큼 교통의 편리성 및 의료 인프라 활용가능성 등 제반 조건을 고려할 때 국립심뇌혈관센터의 부산 유치는 타당하다”라고 말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단일질환으로 사망률 2위(1위는 암)를 차지하는 심뇌혈관질환에 대한 전문연구기관 및 권역별심뇌혈관센터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기관이 필요하다”며 “부산은 전국 특ㆍ광역시 가운데 노인(65세 이상) 인구가 전국 1위이며, 부ㆍ울ㆍ경 등 동남권에 관련 질환 사망률이 상위를 차지하고 있어 국립심뇌혈관센터의 부산 유치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올해 말 기획과제를 마무리하고 부산 유치를 위한 행정력 및 여야 정치력을 결집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