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부산 KT와 창원 LG의 경기에서 LG 라렌이 덩크슛을 성공시키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창원 LG가 원정 8연패를 끊고 최하위에서 벗어났다.

LG는 6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원정 경기에서 부산 KT를 82-71로 제압했다. 이번 시즌 개막 후 원정 5연패, 지난 시즌까지 포함해서 원정 8연패 중이었던 LG는 이날 모처럼 적지에서 웃었다. 시즌 성적은 4승9패로 고양 오리온(3승8패)을 10위로 끌어내리고 9위에 자리했다.

LG 캐디 라렌이 26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작성했고, 정희재와 정성우는 각각 12점씩을 올렸다. 전체 1순위로 LG 유니폼을 입은 고려대 출신 센터 박정현(23ㆍ202.6㎝)은 데뷔전에서 2분53초 동안 코트를 밟아 2점슛 1개를 던져 실패했고, 공격 리바운드 1개를 건져냈다.

데뷔전 치른 1순위 신인 박정현. KBL 제공

KT는 박준영과 알 쏜튼이 15점으로 분전했지만 1라운드 최우수선수에 뽑힌 허훈이 2점(9어시스트), 바이런 멀린스가 1점으로 묶인 것이 뼈아팠다.

전반까지 42-45로 뒤진 LG는 3쿼터에 KT의 공격을 11점으로 묶고 19점을 넣어 61-56으로 뒤집었다. 4쿼터 초반 정성우와 정준원의 연속 3점포로 67-56까지 달아난 LG는 이후 라렌과 정준원의 4득점으로 승기를 잡았다. 77-69로 리드한 경기 종료 1분25초 전엔 라렌이 덩크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