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오후 국회에서 보수대통합 긴급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회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배우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대통합을 위한 통합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했다. 황 대표는 “총선 일정을 감안하면 통합 논의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며 “자유 우파의 모든 뜻있는 분들과의 구체적인 논의를 위한 통합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유승민 의원과 우리공화당(옛 대한애국당)과도 직ㆍ간접적 소통을 해왔다”며 “물밑에서 하던 (통합) 논의를 본격화하고, 과정마다 국민의 뜻을 받들어 반영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의 이날 전격적인 보수통합 제안은 최근 당 안팎에서 쏟아진 황교안 리더십에 대한 우려와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취임 8개월이 넘도록 말로만 혁신과 통합을 외쳤을 뿐 이렇다 할 성과를 보이지 못했던 게 사실이다. 오히려 조국 TF 표창장 수여,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 의원 가산점 부여, ‘공관병 갑질’ 당사자인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을 비롯한 문제 인사 영입 논란 등으로 ‘조국 사태’ 이후 누렸던 반사이익을 모두 헌납하고 당 지지율은 정체 상태를 보이고 있다.

한국당 입장에선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보수통합이 절실한 과제일 수밖에 없다. 하지만 우파라는 이유만으로 극우세력까지 끌어들여 단순히 몸집을 키우기 위한 보수통합은 의미가 없다. 개혁적 보수를 지향하는 유승민계와의 통합은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하는 데 도움이 될지 몰라도 합리적인 보수층도 눈살을 찌푸리는 태극기부대까지 끌어들이는 것은 심사숙고해야 한다. 국민에게 반개혁 이미지를 심어줘 중도층의 이탈을 초래할 위험이 크다.

황 대표의 보수통합이 성공하려면 제1 야당의 기득권부터 내려놔야 한다. 한국당이 보수통합을 주도하겠다는 욕심부터 버리는 게 급선무다. 국민 눈높이에 맞는 개혁과 혁신을 추동할 수 있는 보수통합이 돼야 함은 물론이다. 김태흠 의원이 지적했듯이 서울 강남과 영남권 3선 이상 의원들은 용퇴하고 판검사나 고위 관료 출신 등 기득권을 대변하는 직역의 공천도 대폭 줄여야 한다. 인적 쇄신을 통한 개혁 공천과 보수 가치의 재정립, 제도와 정책 혁신을 통해 국민에게 감동을 주는 게 보수통합 성공의 관건이라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