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관광객들이 서울 창덕궁 인정전 내부를 관람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국보 제225호인 창덕궁 인정전(仁政殿) 내부를 보는 특별관람 프로그램 '창덕궁 정전, 인정전에 들다'를 6일부터 30일까지 운영한다. 연합뉴스
6일 관광객들이 서울 창덕궁 인정전 내부를 관람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국보 제225호인 창덕궁 인정전(仁政殿) 내부를 보는 특별관람 프로그램 '창덕궁 정전, 인정전에 들다'를 6일부터 30일까지 운영한다. 연합뉴스
6일 관광객들이 서울 창덕궁 인정전 내부를 관람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국보 제225호인 창덕궁 인정전(仁政殿) 내부를 보는 특별관람 프로그램 '창덕궁 정전, 인정전에 들다'를 6일부터 30일까지 운영한다. 연합뉴스
6일 관광객들이 서울 창덕궁 인정전 내부를 관람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국보 제225호인 창덕궁 인정전(仁政殿) 내부를 보는 특별관람 프로그램 '창덕궁 정전, 인정전에 들다'를 6일부터 30일까지 운영한다. 연합뉴스
6일 관광객들이 서울 창덕궁 인정전 내부를 관람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국보 제225호인 창덕궁 인정전(仁政殿) 내부를 보는 특별관람 프로그램 '창덕궁 정전, 인정전에 들다'를 6일부터 30일까지 운영한다.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