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경기 한 번에 쓰레기만 5톤 
 ※ 올해로 37번째 시즌을 맞는 K리그는 아시아 최고수준의 프로축구 리그로 평가됩니다. 하지만 스타들의 해외 이적과 기업 및 지자체의 지원 축소 등 악재가 겹치며 자생력을 찾아야 할 때란 평가입니다. <한국일보>는 격주 목요일 연중기획 ‘붐 업! K리그’에서 K리그 흥행 방안을 심도 있게 모색합니다.
4일 서울월드컵경기장 지하 주차장에서 서울시설관리공단 청소노동자들이 서울-울산전에서 나온 쓰레기들을 분리수거 하고 있다. 이승엽 기자

“관중이 늘어난 만큼, 쓰레기도 늘었어요. 일회용품만 좀 줄이면 쓰레기도 절반 이상 줄어들 것 같아요.”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 울산의 K리그1(1부 리그) 36라운드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뒤 수많은 관중들이 썰물처럼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언제 그랬냐는 듯 고요해진 스타디움. 그 많던 조명이 전부 꺼지고 어둠이 드리워졌다. 그림자가 진 스타디움을 돌아다니던 청소노동자 김모(57)씨는 관중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를 하나 하나 주워 담으며 이같이 말했다.

[저작권 한국일보] 스포츠 레저시설에서 발생하는 쓰레기 - 송정근 기자
[저작권 한국일보] 축구장에서 버려지는 쓰레기 - 송정근 기자

종이컵부터 피자 박스, 먹다 남은 치킨까지. 화려한 축구 경기 이면에 쓰레기의 산이 있었다. 4일 서울월드컵경기장 지하 1층 주차장에서 전날 관중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를 분리수거중인 서울시설관리공단 소속 청소노동자들을 만났다. 이들은 분리수거 없이 버려진 수많은 쓰레기들을 사후 분리하고 있었다.

올 시즌 ‘역대급’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K리그가 늘어난 관중만큼 더 많은 쓰레기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틀 전 경기장을 찾은 1만7,812여명의 구름 관중이 버리고 간 쓰레기는 1톤 트럭 5대 분량, 즉 5톤이 넘었다. 대략 1인당 0.3kg의 쓰레기를 배출한 셈이다.

서울과 울산의 K리그1 36라운드 경기가 열린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 경기 시작 전 관중들이 줄을 서서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이승엽 기자
서울과 울산의 K리그1 36라운드 경기 다음날인 4일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가 바닥에 널려 있다. 이승엽 기자

2017년 환경부의 ‘제5차 전국폐기물 총조사’에 따르면 축구장 8곳에서 1년 동안 발생하는 쓰레기는 총 1,342톤. 그 중 재활용되지 못하고 그대로 버려지는 폐기물은 무려 62.4%(839톤)에 이른다. 관중들이 즐기는 먹거리의 종류 또한 늘어나면서 일회용품 사용도 증가한 탓이다. 정부가 생활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회용품 규제 및 자율협약을 맺기 시작한 지 1년 넘게 지났지만 축구장을 비롯한 경기ㆍ공연장은 여전히 일회용품이 넘쳐난다는 게 현장 목소리다.

일회용품의 과다 사용뿐 아니라 팬들의 부족한 시민의식도 문제로 지적된다. 이날도 먹다 남은 쓰레기들을 좌석에 그대로 방치한 채 떠나는 경우가 비일비재했다. 매 홈 경기 때마다 환경미화에 걸리는 시간은 평균 3일. 25명의 적지 않은 청소노동자들이 나서지만 넓은 관중석을 모두 꼼꼼하게 확인해야 하기에 고생이 이만 저만이 아니란다. 서울시설관리공단의 한 청소노동자는 “그래도 경기장이 가득 차는 국가대표팀 경기 때보다는 낫다”며 “A매치 때는 완벽하게 청소하는 데 일주일이 걸린다”고 했다.

서울과 울산의 K리그1 36라운드 경기 다음날인 4일 서울월드컵경기장. 청소노동자가 좌석 곳곳의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이승엽 기자

음식물쓰레기 문제도 심각하다. 자국이 남거나 악취가 쉽게 사라지지 않아 심한 경우 대규모 물청소를 해야 한다. 대구DGB은행파크의 경우 음식물쓰레기 때문에 경기장으로 몰려오는 비둘기들의 배설물로 곤욕을 치르고 있었다. 한 청소노동자는 “매번 테이블이나 의자의 비둘기 배설물을 닦아야 하는데 굳어서 잘 지워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토로했다. 인천과 대구처럼 경기장 운영권을 구단이 가진 경우엔 쓰레기 처리비용도 고스란히 구단이 떠안아야 한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