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신생(스타트업) 기업인 클래스팅은 국제교육협력 전문기관인 APEC 국제교육협력원과 업무 협약을 체결(사진)했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양측은 국제 사업 정보를 공유하고 인적 교류 등을 통해 개발 협력 기회를 확대할 방침이다. 또 전세계의 지식 정보 격차를 줄일 수 있도록 미래 교육 모델을 공동 연구하기로 했다. 박동선 협력원 이사장은 “그동안 쌓아온 국제교육협력 분야의 경험을 바탕으로 클래스팅과 협업해 국제 사회의 교육 정보화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2002년 설립된 APEC 국제교육협력원은 교육 분야의 개발 협력을 위해 41개국에 협력 네트워크를 갖고 있다. 클래스팅은 15개 언어로 사용할 수 있는 교육 플랫폼을 개발해 대만 일본 베트남 등 25개국에서 1만2,000개 이상 학급에 제공하고 있다. 조현구 클래스팅 대표는 “APEC 국제교육협력원과 협력하게 돼 기쁘다”며 “여러 협력국과 지속적 교류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클래스팅은 정부의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을 통해 우간다, 르완다 등 아프리카 학교에 교육 플랫폼을 보급했다. 또 콜롬비아 등 중남미 국가 교사들에게 클래스팅 연수기회도 제공했다.

최연진 IT전문기자 wolfpac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