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창훈 만도 WG캠퍼스 총괄리더 부사장

만도는 LG전자 오창훈 박사를 미래 모빌리티 사업 발굴을 담당하는 ‘WG캠퍼스’ 총괄리더 부사장으로 영입했다고 6일 밝혔다.

오 부사장은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을 전공하고, 미국 오스틴의 텍사스 주립대학에서 반도체 광학소자 연구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미국 휴렛팩커드(HP), LG이노텍을 거쳐 필립스 북미 CTO로 근무했다. 이후 LG전자로 옮겨 스마트 솔루션사업, 에너지솔루션사업 등의 B2B 솔루션 신사업을 추진했다.

오 부사장은 “미래 모빌리티 산업은 전통 자동차 산업을 중심으로 다양한 인접 산업들, 특히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IT 산업의 신기술들이 융복합돼 여러 유형으로 빠르게 전개되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만도는 지금까지 차별적 기술과 사업 역량을 쌓아온 만큼, WG캠퍼스가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 요구하는 핵심 솔루션을 개발하고 사업화할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혁신적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WG캠퍼스는 자동차의 개념이 전통적인 이동수단에서 ‘CASE(커넥티드ㆍ자율주행ㆍ공유경제ㆍ전동화)’ 기반의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ㆍ변화함에 따라 기존 사업군 확장과 신사업 발굴을 위해 지난 9월 24일 설립됐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