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최동원 군의 생전 모습.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체조 선수를 꿈꾸던 9세 소년이 장기 기증으로 8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6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운동 중 사고로 뇌사 상태가 된 최동원 군은 지난 5일 심장과 폐, 간, 신장, 췌장, 각막 등 장기를 8명에게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최군은 지난 2일 운동 중 머리를 다쳐 119를 통해 경남 창원 소재 대형병원 응급실로 급히 이송됐으나, 의료진들의 혼신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뇌사상태가 됐다. 어린 나이지만 평소 어린이를 돕는 후원 단체에 용돈으로 정기 후원을 하는 등 남을 돕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던 최군이었기에 유가족은 슬픔 속에서도 장기 기증을 결심했다. “다른 아이들을 여러 명 살릴 수 있다는데 어떻게 한줌 재로만 남기겠느냐”는 생각에서였다.

2남 중 막내로 태어난 최군은 형제 간에 우애가 매우 좋고, 주변 사람들과도 잘 어울리며 친구들이 많았다고 유가족은 전했다. 체조부인 두 살 터울 형을 따라 체육관을 다니다가 자연스럽게 체조를 시작하게 됐다. 도마 종목을 잘 하는 최군은 “형보다 먼저 메달을 따서 엄마에게 드리겠다”고 말하곤 했다.

최군의 어머니는 “기증으로 다른 사람이 생명을 이어간다면, 동원이가 비록 죽어도 사라지는 것이 아니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동원이 장기를 받은 분들이 누군지는 모르지만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조원현 원장은 “아홉 살 어린 꿈나무의 가슴 아픈 기증 소식을 들으며 안타까움과 감사함이 교차한다”며 “새 생명을 선물 받은 분들이 동원 군이 꿈꾸던 많은 소망을 대신 이뤄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최진주 기자 pariscom@hankookilbo.com

고 최동원 군의 생전 모습.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