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 101’의 제작사인 CJ ENM 사옥. 연합뉴스

오디션 프로그램의 시초였던 엠넷의 ‘슈퍼스타K’를 탄생시킨 김용범(45) CP(총괄 프로듀서)가 ‘프로듀스X 101’의 투표 조작 혐의로 구속됐다.

명재권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5일 ‘프로듀스X 101’ 관계자 4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뒤 김 CP와 안준영(40) PD 등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명 부장판사는 두 사람에 대해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며, 현재까지의 수사 경과 등을 비춰봤을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나머지 피의자들에 대해선 “범행을 대체로 인정하고 관여 정도와 증거 수집 상황, 주거 및 가족 관계에 비춰 구속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는 사기,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이다.

김 CP는 과거 엠넷의 ‘슈퍼스타 K’ 시리즈를 탄생시킨 스타 PD이다. 2009년 슈퍼스타 K 시즌1을 연출한 이후 시즌2와 시즌3를 연달아 히트시켰다. ‘댄싱9’와 ‘골든탬버린’ 등을 연출했고, 현재는 책임프로듀서 역할을 하고 있다.

안 PD는 10년간의 조연출을 거쳐 김 CP가 연출한 슈퍼스타 K 시즌2를 시작으로 메인 PD로 활약하기 시작했다. 2016년부터 프로듀스 101 시리즈를 통해 스타 PD로 입지를 굳혔다. 이 시리즈는매 시즌마다 투표 조작 의혹이 불거졌었다. 4번째 시즌인 프로듀스X 101의 마지막 생방송 직후 투표 조작 의혹이 제기됐고, 이번에는 팬들로 구성된 진상규명위원회로부터 고발당했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