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뉴스1

2017년 포항 지진이 지열 발전에서 촉발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과학기술범죄수사부(부장 김윤희) 5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등 4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다수 국민이 피해를 입은 사안으로, 객관적 자료를 확보해 사실관계를 정확히 규명할 필요가 있어 압수수색을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