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기획사 한 곳도 동시에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사옥. 연합뉴스

‘프로듀스X 101'(프듀X) 등 엠넷(Mnet)의 오디션 프로그램 생방송 투표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5일 CJ ENM 추가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사무실과 연예기획사 1곳에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경찰이 압수수색 중인 연예기획사는 기존에 압수수색을 받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등 5곳이 아닌 별개의 기획사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7월 수사에 착수한 이후 같은 달 31일, 8월 12일, 10월 24일 등 총 여섯 차례에 걸쳐 엠넷을 운영하는 CJ ENM과 기획사들을 압수수색했다.

프듀X 안준영 PD 등 프로그램 관계자 3명과 기획사 관계자 1명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르면 오후쯤 결정된다.

투표조작 의혹은 지난 7월 프듀X 마지막 생방송 경연에서 유력 데뷔 주자로 예상된 연습생들이 탈락하고 의외의 인물들이 데뷔 조에 포함되면서 불거졌다. 1위부터 20위까지 득표수가 모두 특정 숫자의 배수로 설명된다는 분석이 나오며 조작 의혹이 확산됐다.

논란이 커지자 엠넷 측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시청자들은 진상규명위원회를 꾸려 엠넷 제작진을 사기 혐의로 고소하고,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박지윤 기자 luce_j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