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전쟁 이후 일본 수입차 전년 동월 대비 판매량.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제공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타격을 입은 일본 수입차 업체들이 지난달 최대 1,500만원에 달하는 할인공세를 펼치면서 판매량이 증가세로 돌아섰다. 하지만 지난해 10월 판매량과 비교하면 58% 감소해 3개월 연속 ‘반토막’ 행진을 이어갔다.

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 수입차 국내 등록대수는 작년 10월 대비 58.4% 감소한 1,977대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10월 렉서스 단일 브랜드 판매량(1,980대)보다도 적은 수치로, 일본차는 지난 8월 56.9% 판매 감소를 기록한 이후 3개월 연속 판매량이 전년 대비 50% 이상 줄었다.

가장 큰 낙폭을 기록한 브랜드는 렉서스였다. 지난달 판매량이 456대로 전년 동월 대비 77% 줄었다. 지난해 10월에는 신형 ‘ES’ 출시로 신차 효과가 반영되면서 수입차 판매 3위까지 올랐지만 올해는 불매운동 영향을 정면으로 맞고 있다. 도요타 역시 지난달 판매량이 408대로 전년 동월 대비 69.6% 감소했다.

혼다가 지난달 1,500만원 할인 판매해 수입차 판매 4위에 오른 대형 SUV '파일럿'. 혼다코리아 제공

혼다는 지난달 주력모델인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파일럿’을 1,500만원 할인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그 결과 파일럿은 665대가 팔려 수입차 판매 4위에 올랐다. 혼다 전체 판매량도 전월 대비 385.5% 증가했다. 하지만 지난해 10월과 비교하면 판매량이 8.4% 하락해 여전히 불매운동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닛산 역시 전월 보다는 202.2%나 늘었지만, 지난해 10월과 비교하면 65.7% 줄었다. 모델 별 최대 20%까지 할인 판매한 인피니티만 전월 대비 250%, 전년 동월 대비 12% 성장했다.

2019년 1~10월 일본 수입차 판매 현황.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제공

업계 관계자는 “일본차 업체들이 7월부터 침체를 겪으면서 지난 달 대규모 할인 행사를 진행한 것이 판매 회복세로 나타난 것처럼 보인다”며 “하지만 일본차 판매가 한창이었던 지난해와 비교하면 여전히 반토막 이상 줄어든 규모이기 때문에 불매운동이 시들해졌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