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선정하는 11월 '이달의 차'로 뽑힌 메르세데스-벤츠 순수 전기차 '더뉴 EQC'. 벤츠코리아 제공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협회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가 뽑은 11월의 차에 메르세데스-벤츠 전동화 브랜드 ‘EQ’의 첫 번째 전기차 ‘더뉴 EQC’가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매월 1일부터 말일까지 한 달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외부 디자인 △내부 인테리어 △제품의 실용성 △안전성 및 편의사양 △상품성 및 구매 의향도 등 5개 항목을 종합 평가해 후보 차량을 선발하고, 후보 차량을 대상으로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임원들의 투표를 통해 최고의 차량 1대를 선정한다.

지난달에는 더뉴 EQC와 아우디 더뉴 A6가 11월의 차 후보에 올랐다. 치열한 경쟁 끝에 더뉴 EQC가 21.6점(25점 만점)을 얻어 11월의 차로 최종 선정됐다. 5개 평가 항목별로 1~5점 척도를 적용했으며, 더뉴 EQC는 5개 평가 항목에서 평균 4.32점(5점 만점)을 기록, 전체 항목에서 두루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선정하는 11월 '이달의 차'로 뽑힌 메르세데스-벤츠 순수 전기차 '더뉴 EQC' 인테리어. 벤츠코리아 제공

이승용 올해의차 선정위원장은 “더뉴 EQC는 진보적이면서 럭셔리한 디자인,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과 효율성을 겸비하고 있는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라며 “특히 최신 주행 보조 시스템과 전기차에 특화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BUX가 운전자에게 더욱 편안하고 안전한 주행 환경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지난 5월부터 ‘이달의 차’를 선정, 발표하고 있다. 지금까지 △볼보 크로스컨트리 V60(5월) △토요타 라브4(6월) △BMW 뉴 7시리즈(7월) △기아자동차 셀토스(8월) △볼보 S60(9월)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E(10월)가 선정됐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협회 홈페이지(www.kaja.org)를 통해 이달의 차 선정 결과를 공지하고 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