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 한 롯데백화점 매장에서 소비자들이 캐시미어 니트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롯데쇼핑 제공

롯데백화점이 내놓은 ‘캐시미어 100% 니트’ 제품이 약 한달 만에 5만여장이 팔리며 평창 동계올림픽 때 인기를 모았던 롱패딩의 판매 기록을 깼다.

롯데백화점은 창립 40주년을 맞아 지난 9월 27일부터 판매를 시작한 캐시미어 니트가 이달 2일까지 총 5만여장의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판매가 진행된 30여일 만에 캐시미어 단일 상품이 이만큼 팔린 것은 지난 2017년 12월 평창 롱패딩 판매량인 3만여장을 뛰어넘는 기록이라고 롯데백화점 측은 설명했다.

캐시미어 소재는 가벼우면서도 보온 효과가 우수해 일반적인 니트 제품의 가격대가 20만~30만원으로 형성돼 있다. 롯데백화점은 사전 기획으로 대규모 물량을 확보해 캐시미어 100% 소재의 니트를 10만원 이하로 출시했다. 더불어 총 37가지의 다양한 제품 색상도 준비했다.

김준경 롯데백화점 PB운영팀 치프바이어는 “고가의 소재인 캐시미어를 누구나 입을 수 있는 편안한 아이템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캐시미어를 필두로 니트 전문 브랜드 ‘유닛’은 앞으로도 고객에게 합리적인 상품들을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