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대변인, 조선중앙통신과 문답
북한이 지난달 31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시험사격 사진. 연합뉴스

북한이 최근 미국 국무부가 자기들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한 것에 대해 반발하며 “미국의 이러한 태도와 입장 때문에 조미(북미) 대화의 창구는 점점 더 좁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신 항의의 격을 낮춰 수위를 조절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5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미 국무부가 1일 발표한 ‘2018년 국가별 테러보고서’를 언급하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어 “조미 대화가 교착 상태에 놓인 지금과 같은 민감한 시기에 미국이 ‘테러지원국’ 감투를 계속 씌워보려고 집요하게 책동하고 있는 것이야말로 대화 상대방인 우리에 대한 모독이고 배신”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미국이 우리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에 사로잡혀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변함없이 추구하고 있다는 것을 다시금 적나라하게 보여준다”며 “온갖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테러보고서를 우리에 대한 엄중한 정치적 도발로 단죄하며 전면 배격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북한은 형식과 내용 면에서 비판 수위를 대폭 조절했다. 북한이 대외적으로 발표하는 공식 메시지의 격은 보통 ‘정부 성명’이 가장 높다. 외무성 차원에선 외무성 성명, 대변인 성명, 외무성 담화, 대변인 담화,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 순이다. 외무성 차원에서 가장 낮은 격으로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반응한 것이다.

미국 또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며, 과거 사용했던 “위협”, “위험하고 악의적인 행동” 등의 비판적 표현이나 테러 활동에 대한 상세한 지적은 보고서에 담지 않았다. 북미 모두 비핵화 협상의 판을 깨지 않기 위해 서로를 자극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은 2008년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했다가 북한에 억류됐다 귀국 직후 숨진 ‘오토 웜비어 사건’이 발생하자 2017년 11월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후 현재까지 지정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테러지원국은 ‘국제 테러리즘 행위에 반복적으로 지원을 제공하는 국가’를 의미하며, 미국은 이란, 북한, 수단, 시리아 총 4개국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고 있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