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테임즈, FA 시장 나왔다... 밀워키, 옵션 포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에릭 테임즈, FA 시장 나왔다... 밀워키, 옵션 포기

입력
2019.11.05 08:25
0 0
밀워키에서 활약 중인 에릭 테임즈. AP 연합뉴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에서 활약했던 에릭 테임즈(33)가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자유계약선수(FA)로 풀렸다.

MLB 밀워키 브루어스는 5일(한국시간) “테임즈에 대한 계약 연장 옵션을 행사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테임즈는 NC 소속이었던 2016년 11월 밀워키와 계약 기간 3+1년, 최대 2,450만 달러(284억원)의 계약을 맺고 메이저리그에 복귀했다.

테임즈는 3년 동안 383경기에 출전해 1,112타수 268안타, 타율 0.241, 홈런 72개를 기록했다. 올 시즌에도 149경기에서 타율 0.247, 25홈런, 출루율 0.346, 장타율 0.505의 성적을 냈다.

밀워키는 그러나 보장 계약 기간만 채운 뒤 더 이상의 계약 연장을 하지 않았다. 데이비드 스턴스 밀워키 단장은 ESPN과 인터뷰에서 “현재 팀 입장에선 테임즈에 관한 옵션을 행사하지 않는 게 최선의 방법이라고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테임즈는 2014~16년까지 3년 동안 NC에서 통산 타율 0.349에 홈런 124개, 382타점, 64도루 등 호타준족으로 맹활약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