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워키에서 활약 중인 에릭 테임즈. AP 연합뉴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에서 활약했던 에릭 테임즈(33)가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자유계약선수(FA)로 풀렸다.

MLB 밀워키 브루어스는 5일(한국시간) “테임즈에 대한 계약 연장 옵션을 행사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테임즈는 NC 소속이었던 2016년 11월 밀워키와 계약 기간 3+1년, 최대 2,450만 달러(284억원)의 계약을 맺고 메이저리그에 복귀했다.

테임즈는 3년 동안 383경기에 출전해 1,112타수 268안타, 타율 0.241, 홈런 72개를 기록했다. 올 시즌에도 149경기에서 타율 0.247, 25홈런, 출루율 0.346, 장타율 0.505의 성적을 냈다.

밀워키는 그러나 보장 계약 기간만 채운 뒤 더 이상의 계약 연장을 하지 않았다. 데이비드 스턴스 밀워키 단장은 ESPN과 인터뷰에서 “현재 팀 입장에선 테임즈에 관한 옵션을 행사하지 않는 게 최선의 방법이라고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테임즈는 2014~16년까지 3년 동안 NC에서 통산 타율 0.349에 홈런 124개, 382타점, 64도루 등 호타준족으로 맹활약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