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태국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열린 ‘아세안(ASEAN)+3(한중일) 정상회담’에 앞서 대기실에서 ‘깜짝 환담’을 하고 있다. 13개월 만에 마주한 두 정상은 11분간 대화를 나눴다. 방콕=청와대 제공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