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중앙연구소 테크노돔. 한국타이어 제공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는 지난 3분기 연결 경영실적 기준 매출액 1조8,332억원, 영업이익 1,800억원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3분기보다 4.4% 가량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의 경우 3.9% 감소했다.

매출 증가는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가 이끌었다. 매출액 중 17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매출 비중이 55%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포인트 증가했다. 또 독일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쉐의 슈퍼 프리미엄 SUV 모델인 3세대 ‘카이엔’, 아우디의 플래그십 SUV ‘더 뉴 아우디 Q8’, 북미 베스트셀링 SUV ‘포드 익스플로러’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하며 글로벌 SUV 시장 수요 증가에 따른 고인치 라인업을 보다 강화했다.

반면 글로벌 시장 경기 침체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이 타이어 시장 판매 경쟁 심화로 이어지며 수익성이 악화했다. 중국과 유럽 완성차 시장이 침체 빠진 것도 신차용 타이어 공급에 영향을 줬다. 한국과 중국에서 타이어 판매가 줄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지속적인 매출 증대가 기대되는 17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를 중심으로 프리미엄 상품에 대한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신차용 타이어 공급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해 안정적인 성장 구조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