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환경장관회의서 자찬
양국 ‘청천협력’ 협약 체결
조명래 환경부 장관(왼쪽)과 리간지에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중 환경장관 연례회의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환경장관이 대기오염 관련 국제 포럼에서 자국의 대기 질 개선 노력이 빠른 속도로 성과를 내고 있다고 자찬했다. 한중 양국은 미세먼지ㆍ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등 환경오염에 국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양국간 외교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리간지에(李干杰)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은 국가기후환경회의 주최로 4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대기오염 및 기후변화 대응 국제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자국의 대기환경정책을 소개했다. 리 장관은 “중국 정부는 대기오염 문제를 민생문제 해결을 위한 우선 분야로 삼았다”며 “최근 몇 년간 대기오염 방지 사업은 뚜렷한 성과를 거둬, 지난해 베이징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2013년보다 43% 하락했다”고 강조했다.

리 장관은 이어진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과의 양자 면담에서도 자국 정책의 효과를 거듭 강조했다. 리 장관은 이 자리에서 “대기오염 캠페인을 시작한 2013년부터 지금까지 우리가 거둔 성과는 뚜렷하다”며 “5∼6년간 실천을 통해 대기오염에 대응하는 방안을 찾았고 자신감과 의지도 강화했다”고 말했다.

이후 열린 한중 환경장관 연례회의에서 조명래 장관은 리 장관에 중국발 미세먼지에 대한 우리 국민의 우려를 전달했다. 조 장관은 “중국 정부도 우리나라 미세먼지의 상당부분이 중국에서 온다는 걸 이미 알고 있다고 인정하는 입장”이라며 “미세먼지 공동 저감 노력 강화 등 양국이 국민 생명을 위해 긴밀하게 협조하기로 논의했다”고 말했다. 다만 리 장관이 이에 대한 구체적인 답을 내놓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양국은 또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직접적인 해양 방류가 국제협약 위반이며, 이를 월경성 환경오염으로 보고 대응해야 한다는 데도 뜻을 같이했다.

이날 회의에서 양국은 협력사업인 ‘청천(晴天ㆍ맑은하늘) 협력’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양국은 앞으로 대기오염 방지 기술력을 향상하기 위해 기관 간 인력ㆍ기술 등을 교류하고, 노후경유차 등 배출가스 규제와 친환경 자동차 확충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나아가 예보정보를 공유해 대기질 예보 정확도를 높이고 환경분야 시장ㆍ기술ㆍ기업 정보공유, 대기오염 방지기술 실증화 등 산업협력에도 나선다. 조 장관은 “한중 양국이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시즌제) 시행을 통해 올 겨울 시작될 미세먼지 절감부터 함께 노력하는 등 적극적으로 교류하겠다”고 말했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