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이 리모델링 한 루이비통 메종 서울 야경 모습. 쌍용건설 제공

쌍용건설은 세계적인 건축가 프랭크 게리가 설계한 서울 강남구 청담동 ‘루이비통 메종 서울’ 리모델링을 완공했다고 4일 밝혔다.

‘루이비통 메종 서울’은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로, 독특하고 아름다운 외관이 특징이다. 건물 전면에는 유선형 유리 블록을 쌓아 학이 내려앉은 듯한 모습을 재현했고 전체외관은 수원화성의 설계 방식에서 영감을 얻었다. 이 건물은 현존하는 세계 최고 건축가 중 한 명으로 꼽히며 ‘곡선의 장인’으로 불리는 프랭크 게리가 설계했다.

쌍용건설은 약 2년간 공사를 진행했는데, 시공을 위해 3차원 입면에 모양이 각기 다른 전면 유리를 스페인에서 별도 제작ㆍ공수했다. 3차원 입체설계 시스템인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과 가상현실 시뮬레이션 기법 등 첨단 공법도 총동원됐다.

내부 인테리어 설계는 샤넬, 루이비통, 불가리, 디올 등 매장을 디자인한 피터 마리노가 맡았다. 3.3㎡(1평)당 공사비는 강남 재건축 아파트의 약 15배, 특급호텔의 6배가 넘는 수준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앞서 쌍용건설은 반얀트리 클럽&스파 서울(남산 타워호텔), 싱가포르 래플즈 호텔 등 고급건축 리모델링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회사 관계자는 “2000년 국내 최초로 리모델링 전담팀을 구성하고 업계 최고의 기술력과 실적을 쌓아왔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고급 건축 리모델링에서도 쌍용건설이 최강자라는 것을 입증한 셈”이라고 말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