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DEAR ABBY: While driving the streets and highways, we communicate in many ways with our fellow commuters. We can wave, give a “thumbs up,” lay on the horn or, in slow traffic, shout out the window with curses or blessings. More often than not, a “single-finger salute” is flashed in anger, and that sometimes turns into road rage.

애비 선생님께: 거리와 고속도로에서 운전하는 동안, 우리는 동료 통근자들과 여러 방식으로 의사 소통합니다. 우리는 손을 흔들고, ‘격려’의 의미로 엄지손가락을 들어 주고, 경적을 세게 울리거나, 차가 천천히 움직일 때 창문 밖으로 저주나 축복의 말을 외칠 수 있어요. 종종 화가 나서 ‘가운뎃손가락으로 하는 욕’을 표시하는데, 때때로 그것은 다른 운전자에 대한 분노로 변합니다.

Instead, we should drive the same way our lives should be lived - with compassion, consideration, attention and awareness of our fellow travelers. When we make mistakes, we should be repentant and signal an “I’m sorry.”

이렇게 하는 대신, 우리는 우리가 삶을 살아야 하는 방식과 같은 방식으로 운전해야 합니다. 연민, 배려, 주의 그리고 동료 운전자들에 대한 인식을 가지고요. 실수할 때, 우리는 뉘우치고 “미안하다”라는 신호를 보내야 합니다.

Abby, I’m at a loss for a hand signal for “I'm sorry.” Any suggestions?

MILD-MANNERED MOTORIST IN VIRGINIA

애비 선생님, 저는 “미안합니다”에 대한 수신호를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제안해 주시겠어요?

버지니아 주에서 온화한 운전자 독자

DEAR MILD-MANNERED: Living in a city known for its heavy traffic, I can relate from personal observation that many drivers commit moving violations, and an equal number simply make mistakes while behind the wheel. Even I (the saintliest of advice columnists) have done this.

온화한 운전자 독자분께: 교통체증으로 유명한 도시에 살면서 개인적으로 관찰했던 경험으로 미루어 볼 때, 많은 운전자가 운전 중 위반을 저지르며, 같은 수의 많은 사람들이 운전하면서 단순히 실수를 합니다. 심지어 (조언 칼럼니스트 중 가장 성자 같은) 저도 실수한 적이 있죠.

While I’m sure my helpful readers will step forward to volunteer suggestions for an “I’m sorry” signal, what I have done when the person pulls up next to me and we’re stopped, is raise both hands (palms up) and say, “I’m sorry!” The shame on my face conveys the message.

도움이 되는 제 독자들이 나서서 “미안합니다”에 대한 사인을 자진해서 제안해 줄 것이라고 확신하지만, 어떤 사람이 제 옆에 바싹 다가와서 우리가 멈추었을 때, 저는 두 손을(손바닥이 보이게) 들고 “미안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제 얼굴에 나타난 부끄러움이 메시지를 전달해요.

안성진, 코리아타임스 어학연구소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